백건우, 다음주부터 '슈만' 앙코르 공연
백건우, 다음주부터 '슈만' 앙코르 공연
  • 최현지 기자
  • 승인 2021.02.16 09:58
  • 수정 2021-02-16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대전예술의전당 공연 시작으로
2주간 데뷔 65주년 리사이틀 4회 개최
피아니스트 백건우씨가 말하고 있다. ⓒ빈체로
피아니스트 백건우씨. ⓒ빈체로

피아니스트 백건우(75)가 오는 26일부터 '슈만' 앙코르 공연에 나선다.

공연기획사 빈체로는 올해 데뷔 65주년을 맞은 백씨가 대전예술의전당(2월 26일), 대구콘서트하우스(3월 4일), 아트센터인천(3월 6일), 서울 예술의전당(3월 12일)에서 리사이틀을 연다고 15일 밝혔다.

그는 지난해 9월 새 앨범 '슈만'을 내고 전국 투어 리사이틀을 진행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공연을 충분히 열지 못한 것을 고려해 올해 4회 공연을 추가로 진행하기로 했다. 서울을 제외한 3곳은 지난해 전국 투어를 하지 않은 곳이다.

백씨는 이번 앙코르 공연에서 슈만의 첫 작품 '아베크 변주곡'과 마지막 작품인 '유령 변주곡'을 비롯해 '세 개의 환상작품집', '아라베스크', '새벽의 노래', '다채로운 소품집 중 다섯 개의 소품', '어린이의 정경' 등을 연주할 계획이다.

다음 달 14일 오후 5시에는 예술의전당에서 최희준이 지휘하는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와 협연 무대를 갖는다. 최희준은 수원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로도 활동 중이다. 백씨는 버르토크의 '피아노 협주곡 3번'과 드뷔시의 '피아노와 관현악을 위한 환상곡'을 선보인다. 코리안심포니는 드뷔시의 '목신의 오후에의 전주곡'과 바그너의 오페라 '뉘른베르크의 명가수' 서곡도 연주한다.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예매는 한 칸 띄어 앉기로 진행된다.

지난 11일 귀국한 백씨는 현재 2주간 자가격리 중이다. 앞서 지난 5일 백씨의 아내인 배우 윤정희의 가족들이 "백씨와 그 딸이 윤씨를 프랑스에서 홀로 투병하도록 방치했다"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을 올려 파문이 일었다. 백씨는 이는 사실이 아니라면서 "윤씨는 가족과 간병인의 따뜻한 돌봄 속에 생활하고 있다. 가정사로 떠들썩하게 해서 죄송하다"고 말한 바 있다. 그는 현재 2주간 자가격리 중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