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중앙도서관, 지역서점과 동아리 연계해 독서활성화 지원
마포중앙도서관, 지역서점과 동아리 연계해 독서활성화 지원
  • 고은성 네트워크팀 기자
  • 승인 2021.02.15 12:47
  • 수정 2021-02-15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포독서가문 홍보물 ⓒ마포구청
마포독서가문 홍보물 ⓒ마포구청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마포구립서강도서관(이하 서강도서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지친 주민들을 위로할 수 있는 특별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서강도서관은 2008년 2월 개관해 올해 13주년을 맞았다. 

먼저 오는 20일 오후 2시 <도서관초대석> ‘앞으로 올 사랑 – 코로나 기후위기 시대 삶을 사랑한다는 것은’을 주제로 정혜윤 CBS라디오 PD를 초청해 지금 우리에게 꼭 필요한 이야기를 어떻게 시작하고 나눠볼 수 있을지를 함께 고민해보는 시간을 갖는다.

이어 서강도서관 대표 프로그램 <읽는 인간, 호모부커스>에서는 백선희 프랑스어 전문 번역가를 멘토로 오는 25일부터 6주간 ‘로맹 가리 함께 읽기’를 진행한다.

봄방학을 맞이하는 어린이들을 위한 독서프로그램 역시 학년별로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다.

청소년기에 들어서는 예비 초등학교 4, 5학년생을 대상으로 하는 <내 멋대로 내 맘대로 말놀이시 써봐요>가 오는 18일부터 4회차 수업으로 진행되고, 메이커 스페이스 ‘해봄’에서는 <삐리삐리 – 응답하라 해봄!>을 패시브 프로그램 형식으로 기획해 예비 초등학교 3~6학년생이 스스로 만들어가는 활동으로 창의력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돕는다.

한편, 마포중앙도서관 역시 구민의 독서문화 생활화 제고 및 지역서점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한 특별 프로그램 ‘마포독서가문’을 운영한다.

‘마포독서가문’은 마포구민과 마포구 지역서점이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한 프로그램으로 모임의 주제와 성격이 비슷한 동아리와 서점을 1:1로 연결해 가문(家門)이라 칭하고, 1년 동안 독서활동을 지원해주는 프로그램이다.

마포중앙도서관에서는 ▲독서모임에 필요한 도서를 대출형식으로 지원(동아리당 100만원 상당)해주며 ▲가문마다 연 1회 연계프로그램(작가초청, 워크숍 등)을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동아리마다 연계된 서점에서는 ▲독서모임 및 연계프로그램 장소를 제공하고 ▲ 독서모임 코칭을 해주어 책을 통한 소통의 공간으로서 역할을 하게 된다.

신청자격은 마포구 지역서점 및 마포구 지역 주민 10~15인으로 구성된 독서동아리로 서점은 오는 17일까지, 동아리는 2월 23일부터 내달 12일까지 모집한다.

자세한 사항은 마포중앙도서관 도서관운영팀(02-3153-5855)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지금은 코로나19로 인해 구민들이 생활상 많은 제약을 받는 답답한 일상을 이어가고 있다”라며 “마포구의 다양하고 풍성한 도서관 문화프로그램 및 양서가 구민 삶의 휴식과 활력소가 될 수 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 ⓒ마포구청
유동균 마포구청장 ⓒ마포구청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