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16년 만에 완전히 폐지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16년 만에 완전히 폐지
  • 최현지 기자
  • 승인 2021.02.04 15:51
  • 수정 2021-02-04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론 조작·광고 논란' 실시간 검색어 서비스 25일 중단
포털 '다음'은 작년에 폐지
ⓒ네이버
ⓒ네이버

네이버가 논란 등이 끊이지 않던 실시간 검색어 서비스를 16년 만에 완전히 폐지한다.

4일 네이버는 포털 '급상승 검색어' 서비스와 모바일 네이버 홈의 '검색차트' 판을 이달 25일 종료한다고 밝혔다.

2005년 5월 '네이버 실시간 검색순위'라는 이름으로 처음 등장한 이 서비스는 일정 시간 동안 네이버 검색창에 입력되는 검색어를 분석해 입력 횟수의 증가 비율이 가장 큰 검색어에 순위를 매겨 나열하는 방식으로 작동했다.

네이버가 국내 최대 포털로 부상하면서 실시간 검색어 순위는 우리나라 사람들이 지금 이 순간 어떤 일에 얼마나 관심이 있는지를 보여주는 지표 역할을 해왔다.

그러나 신뢰성 논란이 계속 있어 왔다.

2019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명 과정에서 찬반 양측이 네이버 급상승 검색어 순위를 놓고 대결을 벌이면서 '이용자 관심의 흐름 반영'이라는 애초 목적에서 멀어진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나왔다.

또 급상승 검색어 순위에 광고성 문구가 대부분을 차지한다는 지적도 여러 차례 나왔다.

네이버는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해 실시간 검색어를 사용자 개개인의 관심사에 맞게 보여주는 맞춤형 방식으로 바꾸고, 선거 기간에는 서비스를 일시 중단하는 등 일부 개편을 통해 대응해왔다.

그런데도 계속되는 논란이 계속되자 네이버는 결국 순기능보다 역기능이 많다고 판단했다.

네이버 측은 "사용자들의 인터넷 서비스 사용 행태가 이전과는 크게 달라졌다"며 "풍부한 정보 속에서 나에게 필요한 정보를 능동적으로 소비하고 싶은 트렌드 변화에 맞춰 서비스를 종료한다"고 밝혔다.

한편, 카카오는 앞서 지난해 2월 포털 다음의 '실시간 이슈검색어' 서비스를 폐지한 바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