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지난해 최다 인기 검색어 등극...코로나도 제쳤다
임영웅, 지난해 최다 인기 검색어 등극...코로나도 제쳤다
  • 김규희 수습기자
  • 승인 2021.02.03 11:30
  • 수정 2021-02-04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조주빈 등도 순위에 올라
&nbsp;가수 임영웅 ⓒ여성신문·뉴시스<br>
가수 임영웅 ⓒ여성신문·뉴시스

임영웅이 지난해 최다 인기 검색어에 올랐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일 데이터 플랫폼 기업 데이블은 지난해 네이버, 다음, 구글 등 포털사이트와 언론사 홈페이지 등에서 검색된 월별 인기 검색어 순위를 공개했다. 

임영웅은 코로나19를 제치고 5차례 인기 검색어에 등극하는 기록을 세웠다. 그는 5월~6월, 8월~10월 등 총 5번에 걸쳐 최고 인기 검색어에 꼽혔다.

임영웅은 지난해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 '미스터트롯'에 출연해 1위를 했다. 현재 가요계와 광고계 블루칩으로 전성기를 맞고 있다.

임영웅은 코로나19를 제치고 5차례 인기 검색어에 등극하는 기록을 세웠다. ⓒ데이블

코로나19가 임영웅 뒤를 이어 두 번째로 많이 검색된 단어로 꼽혔다. 코로나19는 신천지 집단 감염 여파로 1차 대유행이 발생한 2월, 3차 대유행이 발생한 12월에 인기 검색어로 선정됐다.  

3월엔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성착취물을 제작·유포한 ‘N번방’ 사건 가해자 조주빈이, 4월엔 건강 이상설로 관심을 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인기 검색어로 꼽혔다.

1월엔 유튜버 윰댕이 한 공중파 방송에서 가족사를 공개하며 눈길을 끌었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개그맨 박지선도 각각 7월과 11월 최다 검색어로 선정됐다.

백승국 데이블 공동대표는 "인기 검색어는 사회적으로 관심 있는 주제를 알려준다"며 "사람들이 무엇을 알고 싶어하는지, 어떤 사건에 기뻐하고 슬퍼하는지 등을 이해하도록 돕는다"고 설명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