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최대 자산관리회사 전 회장 사형…'뇌물 3000억원'
중국 최대 자산관리회사 전 회장 사형…'뇌물 3000억원'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1.30 05:44
  • 수정 2021-01-30 0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이샤오민 화룬자산관리 전 회장이 톈진 제2중급인민법원의 1심 법정에 출두해 재판을 받고 있다.  ⓒ톈진 제2중급인민법원 홈페이지/뉴시스
라이샤오민 화룬자산관리 전 회장이 톈진 제2중급인민법원의 1심 법정에 출두해 재판을 받고 있다. ⓒ톈진 제2중급인민법원 홈페이지/뉴시스

중국 최대 자산관리회사 전 회장이 3000억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사형됐다.

관영 신화 통신에 따르면, 톈진시 제2중급인민법원은 현지시간 29일 라이샤오민 화룽자산관리 전 회장의 사형을 집행했다.

톈진시 제2중급인민법원은 지난 5일 2008∼2018년 뇌물 17억8800만 위안(약 3000억 원)을 받고, 중혼 혐의로 1심에서 사형을 선고했다.

법원은 지난 21일 2심 선고 재판에서도 1심과 같은 사형을 선고했다. 1심 선고부터 사형 집행까지 걸린 기간은 단 25일이다.

라이 전 회장은 2018년 중국 공산당 감찰기구인 중앙기율검사위원회로부터 조사를 받고 사임했다.

자택에서 무게만 3톤에 달하는 2억7000만 위안(약 440억 원)의 현금 뭉치가 발견됐다.

라이 전 회장은 결혼한 유부남임에도 다른 여자와 장기간 부부 사이로 지내며 슬하에 아들 2명을 두는 등 중혼죄를 저질렀다.

법원은 이미 라이 전 회장의 개인재산을 전부 몰수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