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규제하니 ‘아파텔’ 인기 상승
아파트 규제하니 ‘아파텔’ 인기 상승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1.29 09:35
  • 수정 2021-02-01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시내의 아파트 모습. ⓒ여성신문·뉴시스
서울 시내 아파트 모습 ⓒ여성신문·뉴시스

'아파텔'은 아파트처럼 설계된 주거용 오피스텔이다. 상대적으로 규제에서 자유롭다보니 대체재로 부각되며 매매·분양 시장에서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29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도곡동 ‘타워팰리스’ 오피스텔 전용면적 180.31㎡는 지난달 31일 역대 최고가인 31억5000만 원(4층)에 팔렸다.

이는 지난해 7월 27일 같은 면적이 27억8500만 원(15층)에 매매된 것보다 3억6500만 원 오른 금액이다.

양천구 목동에 있는 아파텔인 ‘목동 파라곤’ 103.71㎡도 지난해 10월 16억 원(11층)에 거래된 데 이어 같은 해 12월 18일 16억9500만 원(19층)에 매매돼 역대 최고가를 기록했다.

같은 단지 95.24㎡도 지난달 16일 15억6500만 원에 매매되면서 전 거래가(9일 14억5000만 원)보다 1억1500만 원 뛴 신고가를 기록했다.

경기도에서도 84㎡가 10억 원이 넘는 아파텔이 늘고 있다.

하남시 학암동 ‘위례 지웰푸르지오’ 오피스텔 84.61㎡는 지난달 처음 10억 원을 넘었고, 1월 초 11억 원에 매매가 됐다. 또 지난 15일(8층)과 23일(29층)에는 역대 최고가인 12억5000만 원에 거래됐다.

고양시 일산서구 대화동 ‘힐스테이트 일산’과 수원시 영통구 원천동 ‘광교중흥에스클래스’도 지난달 84㎡가 각각 10억4000만 원, 10억3000만 원으로 역대 최고가를 경신했다.

방 2∼3개와 거실, 주방 등 아파트와 비슷한 구조를 갖춘 아파텔은 오피스텔이기 때문에 대출과 청약 등 각종 규제는 아파트보다 상대적으로 자유롭다.

청약 통장이 필요 없고 상대적으로 아파트보다 분양가도 낮으며 보유하더라도 무주택자로 인정되면서 1순위 청약 자격을 유지할 수 있다.

아파트의 경우 대출 규제로 주택담보인정비율(LTV)이 투기과열지구 40%·조정대상지역 50%만 가능하다. 투기지역과 투기과열지구에 있는 15억 원 초과 아파트는 주택담보대출을 아예 받지 못하고 9억 원 초과분은 LTV가 20%다.

반면, 오피스텔은 시세와 관계없이 최대 70%까지 받을 수 있다.

이처럼 아파텔은 아파트와 크게 다르지 않은 시설과 상대적으로 규제에서 자유로운 이점을 바탕으로 가격이 급등하고 규제가 센 아파트의 대체재로 부각되며 인기가 높아지는 것으로 풀이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