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영국발 변이 코로나, 젊은 층·여성에 더 위험"
WSJ "영국발 변이 코로나, 젊은 층·여성에 더 위험"
  • 김규희 수습기자
  • 승인 2021.01.28 11:21
  • 수정 2021-01-28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이 코로나 발생 후 여성·청년 환자 수 확대
연말연시에 젊은 층 활동량 증가 등도 고려해야
영국발 변이 코로나가 기존 바이러스에 비해 젊은 층과 여성에게 더 큰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는 의견이 의학계에서 나오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영국발 변이 코로나 바이러스가 기존 바이러스에 비해 젊은 층과 여성에게 더 큰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 

26일(현지 시각) 미국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해 12월부터 영국 전역의 병원 중환자 치료실에 젊은 층과 여성 환자가 늘고 있는데, 이는 변이 바이러스 확산과 무관치 않다는 게 일부 의사들의 진단이라고 보도했다.

실제 변이 바이러스가 지난해 9월 최초로 확인된 런던과 잉글랜드 동·남동부 지역에선 중환자실 입원환자의 평균 나이가 지난해 9월~11월 61.4세에서 지난해 12월∼올해 1월 21일 58.9세로 감소했다고 WSJ은 전했다.

같은 기간 여성 입원환자 비율도 30.1%에서 35.1%로 늘어났다. WSJ에 따르면 영국 내 다른 지역에서도 비슷한 동향이 관찰되고 있다.

다만 일각에선 젊은 층과 여성 입원환자 증가가 꼭 변이 때문만은 아니라고 지적한다. 연말연시에 젊은 층의 활동량이 특히 증가하는 등 행동적 요인도 작용했을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9월 20일 처음 확인된 후 영국을 넘어 세계 각지에 확산하고 있는 변이 바이러스는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최대 70% 강하다고 알려졌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22일 기자회견에서 변이 바이러스가 치명률도 더 높다는 분석이 나왔지만, 아직 명확하게 입증된 게 아닌 만큼 추가적 분석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관련 기사 ▶존슨 총리 "영국발 변이 코로나 치명률 더 높아" http://www.wome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6581)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