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대만 압박 중단하라"…중국에 경고
미 국무부 "대만 압박 중단하라"…중국에 경고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1.24 20:28
  • 수정 2021-01-24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만 대표들과 의미있는 대화하라" 촉구
스위스 세계경제포럼 참석한 조 바이든 당시 미국 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신화/뉴시스
스위스 세계경제포럼에 참석한 조 바이든 당시 미국 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신화/뉴시스

미국이 중국을 향해 대만에 대한 압박을 중단하라고 공식 경고했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현지시간 23일 성명을 내고 "미국은 대만을 포함한 이웃들을 겁주려는 중국 인민해방군(PRC)의 계속되는 정형화한 시도를 우려 속에 주시하고 있다"며 "중국 정부가 대만을 겨냥한 군사적, 외교적, 경제적 압박을 중단하는 대신 민주적으로 선출된 대만의 대표들과 의미 있는 대화에 들어가라"고 촉구했다.

중국-대만 관계에 대한 바이든 행정부의 입장을 선명하게 드러낸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과의 전방위 갈등 속에 대만의 국제기구 참여를 유도하고 외교사절을 대만에 파견했다. 중국이 타협 불가능한 외교원칙으로 고수하고 있는 '하나의 중국'을 배척하는 조치로 미∙중 갈등 고조의 원인으로 꼽힌다.

국무부는 "인도·태평양 지역 공동의 번영∙안보∙가치 증진을 위해 우방과 동맹국들을 지지할 것"이라며 "민주주의 대만과 우리의 관계를 심화하는 것도 포함된다"고 밝혔다. 이어 "대만 사람들의 소망, 최대 이익과 일치하는 방향으로 중국과 대만의 현안들이 평화적으로 해결되기를 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무부는 특히 미국과 대만의 관계를 규정한 대만관계법(Taiwan Relations Act)과 6대 보장(Six Assurances)을 미국 입장의 기준으로 제시했다.

1979년 지미 카터 행정부 시절 도입된 대만관계법은 미국이 대만과의 통상, 문화교류, 방어용 무기 수출을 계속한다는 내용이다.

로널드 레이건 행정부 때인 1982년 천명된 6대 보장에도 대만에 대한 제약 없는 무기수출, 대만 주권의 사실상 인정, 대만에 불리한 양안관계 협상 개입금지 등이 담겼다.

다만 국무부는 '하나의 중국'을 존중한다는 내용이 담긴 상하이 커뮤니케를 비롯한 미중 3대 커뮤니케(Three Communiques)를 대만관계법, 6대보장과 함께 미국의 오랜 약속으로 거론했다.

블룸버그는 "'대만 사람들'이라는 국무부의 표현에도 미중관계 악화를 우려한 바이든 행정부의 외교적 고려가 반영된 것 같다"며 "바이든 행정부가 대만의 지위를 격상함으로써 중국과 정면으로 대결하는 사태는 피하려고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중국의 대만을 겨냥한 군사위협은 트럼프 행정부 때 심화하다가 바이든 행정부 출범 뒤에도 계속됐다. 전날 중국 폭격기와 전투기가 대만 남동쪽 방공식별구역(ADIZ)에 진입해 대만군이 미사일을 배치하는 등 경계에 나섰다.

국무부는 이와 관련해 "우리는 대만이 자기방위력을 충분히 유지할 수 있도록 계속 보조할 것"이라며 "대만에 대한 우리의 약속은 극도로 확고해 대만해협과 역내의 평화와 안정 유지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