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 총수 감옥 가면 오히려 주가 올랐다…"총수=리스크"
재벌 총수 감옥 가면 오히려 주가 올랐다…"총수=리스크"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1.24 11:09
  • 수정 2021-01-25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주회사 등 대표종목 상승률 코스피 웃돌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 국정논단 관련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실형을 선고 받고 법정 구속됐다. ⓒ뉴시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 국정논단 관련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서 실형을 선고 받고 법정 구속됐다. ⓒ뉴시스

과거 재벌 총수들이 수감된 기간 동안 주력기업의 주가가 대부분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한국거래소와 인포맥스에 따르면 2000년 이후 삼성·SK·현대차·롯데·한화·CJ·오리온 등 주요 그룹 총수가 수감된 9개 사례 중 7개에서 총수 수감 기간 그룹 지주회사 등 대표 종목의 상승률이 코스피를 웃돈 것으로 집계됐다.

삼성그룹의 경우 이재용 부회장이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 구속 수감된 2017년 2월 17일 직전부터 2심 집행유예로 풀려난 2018년 2월 5일 직전까지 삼성전자 주가는 25.46% 올라 코스피 상승률 21.31%를 웃돌았다.

SK그룹은 최태원 회장이 횡령 등 혐의로 실형 선고를 받고 수감된 2013년 1월~2015년 8월까지 SK 주가는 198.56%나 상승했는데 코스피는 불과 0.97% 올랐다.

현대차그룹은 정몽구 명예회장이 비자금 조성 등 혐의로 수감된 2006년 4~6월 동안 현대차 주가는 7.70% 하락했지만 코스피는 14.11% 떨어졌다.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경우는 '보복폭행' 사건으로 2007년 5~9월, 부실 계열회사 부당 지원 등 사건으로 2012년 8~2014년 2월 등 두 차례에 걸쳐 수감생활을 했다.

첫 번째와 두 번째 수감 기간 한화 주가는 각각 35.51%, 14.08% 상승했는데 코스피 변동은 첫 번째 수감기간 동안 14.76% 올랐고, 두 번째는 1.72% 하락했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2013년 7월 횡령 등 혐의로 구속 수감됐다가 2016년 8월 광복절 특사로 풀려나기까지 CJ 주가 또한 76.21% 뛰어올라 코스피 상승률 9.95%를 크게 웃돌았다.

오리온의 경우 담철곤 회장이 비자금 조성 등 혐의로 2011년 5월~2012년 1월 수감 생활을 하는 동안 오리온 주가가 40.92% 올랐다. 그동안 코스피는 7.05% 떨어졌다.

반면, 롯데그룹의 경우 신동빈 회장이 국정농단 사건으로 2018년 2~10월 수감됐을 당시 롯데지주 주가는 15.23% 하락, 코스피 하락률 4.65%보다 저조했다.

이번 이재용 부회장의 법정 구속을 비롯해 총수들이 수감될 때마다 재계 등에서는 기업 경영에 악영향이 클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컸다.

그러나 그간 사례를 보면 최소한 증시에서 총수의 공백이 반드시 기업가치 하락으로 직결되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

정용택 IBK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과거 사례를 보면 총수의 수감 사실과 주가 사이에 어떤 연관성이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며 "기업마다 총수의 의사결정 비중 등 사정이 각각 다르기 때문에 개별 기업의 기초여건(펀더멘털)이 가장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