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명 중 1명만 자가격리 지켜…영국 75만원 지급 검토
4명 중 1명만 자가격리 지켜…영국 75만원 지급 검토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1.22 19:10
  • 수정 2021-01-22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시간 19일 영국 런던 남서쪽 킹스턴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코로나19 안내판 부근을 걷고 있다. ⓒAP/뉴시스
현지시간 19일 영국 런던 남서쪽 킹스턴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코로나19 안내판 부근을 걷고 있다. ⓒAP/뉴시스

영국이 코로나19 관련 자가 격리에 들어가는 이들에게 일률적으로 500파운드(약 75만원)를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생업 등을 이유로 이를 제대로 지키지 않는 이들이 많기 때문이다.

현지시간 22일 일간 더타임스에 따르면 영국 정부는 현재의 코로나19 재정 지원 계획을 재점검할 계획이다.

국무조정실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 증상이 있는 이들 중 17%만이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가 격리에 들어가더라도 4명 중 1명만 규칙에 따라 10일을 모두 채우고, 15%는 계속 출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가 격리에 들어갈 경우 생업에 종사하지 못해 재정적 어려움을 겪거나, 자녀나 부모 등을 제대로 돌볼 수 없는 것을 우려한 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지원금을 받을 수 있도록 하면 코로나19 증상이 있는 이들이 적극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자가 격리에 들어갈 것으로 영국 정부는 기대하고 있다.

맷 행콕 보건장관은 코로나19 확진자 모두에게 500파운드를 지급하는 방안을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경우 한 주에 4억5000만파운드(약 6800억원), 매달 최대 20억파운드(약 3조원)의 재원이 필요한 것으로 추정됐다.

영국 정부는 복지 수당 등을 받는 저소득층에 한해 자가 격리자에 500파운드를 지급하고 있다.

별개로 자가 격리자가 지역당국에 500파운드의 보조금을 신청할 수 있지만, 재원 부족으로 4분의 3은 지급이 거절되고 있다.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의 로버트 웨스트 건강심리학 교수는 "증상이 있는 사람의 20∼30%만이 완전한 자가 격리를 했다"며 "바이러스를 성공적으로 통제한 나라를 보면 사람들이 재정적으로 자가 격리에 들어갈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