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연기된 청룡영화상, 2월 9일 개최
코로나로 연기된 청룡영화상, 2월 9일 개최
  • 최현지 기자
  • 승인 2021.01.22 16:17
  • 수정 2021-01-22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우수작품상에 ‘남매의 여름밤’ ‘윤희에게’ ‘82년생 김지영’ 등 겨뤄
여우주연상 후보 김희애·라미란·신민아·전도연·정유미 등

대한민국 최고 권위 영화상, 청룡영화상이 다시 관객과 만날 준비를 한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개최를 잠정 연기했던 제41회 청룡영화상이 2월9일 열린다고 영화상 사무국이 19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잠정 연기됐던 제41회 청룡영화상이 2월 9일 열린다. ⓒ청룡영화상 사무국
코로나19 확산으로 잠정 연기됐던 제41회 청룡영화상이 2월 9일 열린다. ⓒ청룡영화상 사무국

이번 영화상에서는 '남매의 여름밤', '남산의 부장들', '소리도 없이', '윤희에게', '82년생 김지영'이 최우수 작품상을 놓고 겨룬다.

감독상 후보에는 양우석(강철비2:정상회담), 연상호(반도), 우민호(남산의 부장들), 임대형(윤희에게), 홍원찬(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감독이 올랐다. 

신인 감독상 후보에는 김도영(82년생 김지영), 김초희(찬실이는 복도 많지), 윤단비(남매의 여름밤), 정진영(사라진 시간), 홍의정(소리도 없이) 감독이 이름을 올렸다.

여우주연상 후보에는 김희애(윤희에게), 라미란(정직한 후보), 신민아(디바), 전도연(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정유미(82년생 김지영)가, 남우주연상 후보에는 유아인(소리도 없이), 이병헌(남산의 부장들), 이정재(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정우성(강철비2:정상회담), 황정민(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이 올랐다.

영화상은 원래 2020년 12월11일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의 급격한 재확산으로 일정을 잠정 연기했다. 사무국은 "사회적 거리두기 및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키며 안전하게 시상식을 준비하고 있다"며 "관객들의 직접 참여 대신 랜선 참여를 통해 관객들, 그리고 영화인들과 함께 영화 축제의 장을 마련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이번 청룡영화상 시상식은 2월 9일 오후 9시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리며 SBS와 네이버 TV를 통해 생중계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