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여성 구술생애사 ‘경북 여성기업인의 삶’ 발간
경북여성 구술생애사 ‘경북 여성기업인의 삶’ 발간
  • 대구=권은주 기자
  • 승인 2021.01.21 16:42
  • 수정 2021-01-21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는 경북에 있다’ 부제
경북여성정책개발원, 여성들의 삶 조명
젠더 데이터 공백 메워가겠다.

경북여성정책개발원(원장 최미화)과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은 ‘나는 경북에 있다’를 부제로 여덟번째 경북여성 구술생애사 ‘경북 여성기업인의 삶’을 발간했다.

이 책에는 구미, 경주, 경산, 청송, 칠곡 지역에서 기업을 운영하고 있는 여성 CEO 5명의 진솔한 삶과 생생한 기업경영 허 스토리(Her story)가 담겨 있다.

‘나는 경북에 있다’를 부제로 여덟번째 경북여성 구술생애사 ‘경북 여성기업인의 삶’ 표지. ⓒ경북여성정책개발원
‘나는 경북에 있다’를 부제로 여덟번째 경북여성 구술생애사 ‘경북 여성기업인의 삶’ 표지. ⓒ경북여성정책개발원

주인공은 △시어머니로부터 전수받은 비법으로 대맥장을 제조하는 한국맥꾸룸을 창립‧운영하고 있는 대한민국 식품명인 45호 성명례(73세) △삼성제침가의 맏며느리에서 평사원을 거쳐 대표까지 올랐다가 삼성금속을 독자적으로 설립‧운영하고 있는 김숙희(71세) △항암치료를 받아야 했던 고통 속에서도 오히려 천연한방에 대한 관심을 키워 하늘호수라는 한방화장품 회사를 만든 서미자(64세) △남편의 학업과 교통사고 후유증을 묵묵히 뒷바라지하며 진산크라텍을 설립해 운영하고 있는 구미여성기업인협의회 창립 멤버 엄재숙(64세) △남편을 먼저 떠나보내고 늦깎이 CEO로서 자동차부품회사인 경보라인을 운영하며 여성기업인협회 경주지회장으로 바쁜 삶을 살고 있는 박운형 대표(63세) 등이다.

내용은 남성 중심의 사회 문화 속에서 기업을 운영하면서도 여성이기 때문에 받아야했던 차별과 무시, 가사와 자녀양육에도 소홀할 수 없어 1인 2역, 3역을 담당했던 어려움 편견과 한계에 맞섰던 삶 등이 들어있다.

그들의 삶을 따라가다 보면 한 사람, 한 가정이 아닌 수많은 가정을 책임져야했던 여성기업인들의 깊은 고뇌와 지혜를 만날 수 있다.

최미화 원장은 “여성이 기업을 운영한다는 게 이제 더는 낯설지 않다. ‘살아 온 게 꿈’이라고 표현한 어느 CEO의 말처럼 삶의 긴장을 한 순간도 놓치지 않았던 선배들의 삶이 마중물이 된 결과다. 구술생애사는 우리 역사에서 드러나지 않았던 여성들의 삶을 조명해 젠더 데이터 공백을 메워가는 의미 있는 작업이다.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의 여성 삶을 채록해 경북여성 아카이브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여성 CEO 5명의 삶을 담은 경북여성 구술생애사 '나는 경북에 있다'를 발간했다. 사진은 2017년부터 발간한 경북여성구술생애사 ⓒ경북여성정책개발원
2017년부터 발간한 경북여성 구술생애사 시리즈 8권 안에 58명의 삶이 담겨있다. ⓒ경북여성정책개발원

경북여성정책개발원에서는 지난 2007년부터 일제강점기 위안부 피해자, 독립운동가 후손, 파독간호사, 문화예술인, 해녀와 어촌여성 등 58명의 생애사를 채록해 왔다.

‘경북여성 구술생애사’ 책자는 비매품이며 책에 대한 문의는 전화(054-650-7900)으로 하면 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