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아파트값 한 달 새 급등…3건 중 1건 신고가
경기도 아파트값 한 달 새 급등…3건 중 1건 신고가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1.19 07:40
  • 수정 2021-01-19 0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경기도 김포의 아파트 단지 모습. ⓒ뉴시스
17일 경기도 김포의 아파트 단지 모습. ⓒ뉴시스

최근 한 달간 경기도에서 이뤄진 아파트 거래의 3분의 1은 신고가를 경신하거나 최고가격 거래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부동산정보업체 직방이 지난달 18일∼이달 18일 경기도 아파트 거래를 분석한 바에 따르면 1888개 면적(평형)의 거래 중 638건, 33.8%가 신고가 혹은 최고가 거래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에서 신고가·최고가 거래는 화성시가 69건으로 가장 많았고, 남양주시(67건)와 고양시 덕양구(62건)가 뒤를 이었다. 이어 의정부·평택시(38건), 부천시(22건), 수원시 영통구(21건), 양주시(20건), 고양시 일산동구·용인시 기흥구(19건) 등의 순이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새 임대차법 시행 등의 영향으로 10∼11월 서울과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격이 상승했고, 최근에도 높은 집값과 전세 불안에 대비해 내 집 마련에 나선 수요가 교통망 확충이 잘 된 경기 지역 주택 매수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화성시는 광역급행철도(GTX)-A노선 동탄역 개통으로 서울 접근성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있는 동탄2 신도시를 중심으로 아파트값이 많이 올랐다.

화성시 오산동 동탄역반도유보라아이비파크7.0 전용면적 86.23㎡는 이달 5일 13억2000만원(14층)에 신고가로 거래됐다. 이는 직전 신고가보다 9000만원 오른 것이다.

남양주시는 작년 말 정부 광역교통개선대책 발표 영향으로 집값 상승이 이어졌다.

다산동 다산한양수자인리버팰리스 84.62㎡는 이달 10일 9억9000만원(8층)에 신고가로 매매됐다. 두 달 만에 4000만원 올랐다.

서울과 맞닿은 고양시 덕양구도 GTX-A노선 창릉역 신설 계획 등 교통 호재가 터지며 신축 아파트를 중심으로 집값이 크게 뛰었다.

고양시 덕양구 도내동 고양원흥동일스위트 84.98㎡는 작년 1월 6억원을 넘긴 뒤 12월에 9억원(21층)을 돌파했는데, 이달 5일 11억원(9층)에 신고가로 거래되며 한 달 사이 2억원이 껑충 뛰었다.

같은 동 도래울파크뷰 84.97㎡ 역시 작년 11월 7일 6억1500만원(7층)에 신고가 거래 후 새해 첫날 8억1500만원(6층)에 신고가 기록을 고쳐 써 두 달여 만에 2억원이 올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