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난·재개발 기대감…서울 빌라 거래 늘고 가격 급등
전세난·재개발 기대감…서울 빌라 거래 늘고 가격 급등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1.17 16:48
  • 수정 2021-01-17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재개발 사업지 관심…투자 수요 빌라에 다시 '눈길'
정부가 전세난 해결을 위해 부동산 대책을 발표한 19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스카이31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 아파트 단지 및 다세대 주택들이 날씨로 인해 흐리게 보이고 있다. ⓒ뉴시스
정부가 전세난 해결을 위해 부동산 대책을 발표한 19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스카이31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 아파트 단지 및 다세대 주택들이 날씨로 인해 흐리게 보이고 있다. ⓒ뉴시스

아파트 매매가와 전셋값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공공재개발 등 정비사업에 대한 기대감이 더해지면서 서울의 다세대·연립주택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특히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주요 공급 방안으로 역세권 고밀개발, 저층 주거지 개발 등을 거론하면서 빌라로 투자자들이 대거 몰리는 모습이다.

17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다세대·연립주택 매매 건수는 총 4620건으로 전달 4268건보다 8.2%(578건) 증가했다. 아직 신고 기간이 2주가량 남아있어 매매 건수는 5000건을 넘어설 전망이다.

다세대·연립주택 거래는 지난해 1~5월 5000건을 밑돌다가 20~30세대의 ‘패닉바잉’(공황구매)이 거세진 7월 7538건으로, 2008년 4월(7686건) 이후 12년 3개월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이후 7·10 부동산 대책과 8·4 공급대책 등의 영향으로 8월 4350건, 9월 4096건으로 크게 줄었고 10월 4649건으로 소폭 반등한 뒤 11월 다시 감소했다가 지난달 반등했다.

새해 들어 이달 거래는 15일까지 701건으로 아직 증감 추세를 가늠하기는 어렵지만, 같은 기간 아파트 거래(363건)의 2배에 육박해 다세대·연립 매수세가 강한 것으로 파악된다.

통상 아파트 거래량은 다세대·연립주택 거래보다 월간 기준으로 2~3배가량 많은 것이 일반적이지만, 지난해에도 아파트값이 크게 뛰고 부동산 규제가 더해진 영향 등으로 다세대·연립 거래량이 아파트 거래량을 추월한 달이 9월과 10월 두 차례 있었다.

지난달 다세대·연립주택 거래는 은평구(493건·10.7%), 강서구(368건·8.0%) 등 서울 외곽 지역을 중심으로 많았고, 송파구(325건·7.0%), 양천구(305건·6.6%) 등 교통·학군 등을 이유로 주택 수요가 몰리는 지역에서도 많았다. 이어 강북구(304건·6.6%), 강동구(268건·5.8%), 중랑구(259건·5.6%), 구로구(206건·4.5%) 등의 순이었다.

 

13일 오전 서울 송파구 한 공인중개사의 매물란이 비어 있다. ⓒ뉴시스
13일 오전 서울 송파구 한 공인중개사의 매물란이 비어 있다. ⓒ뉴시스

 

아파트값이 계속 오르고 전셋값마저 크게 뛰면서 빌라 구매로 돌아선 수요자들이 적지잖다. 다세대·연립주택 매매 증가는 실수요와 투자수요가 함께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작년 7~12월 5개월 동안 서울의 연립주택 평균 매매가격은 2억9881만원에서 3억1946만원으로 2065만원 올랐다. 이는 직전 2년 동안(2018년 7월~2020년 7월) 상승분인 2078만원과 맞먹는 액수다.

서울의 연립주택 평균 전셋값도 작년 7월 2억26만원에서 12월 2억1641만원으로 1433만원 올라 직전 2년 1개월 동안 오른 전셋값(1428만원)에 해당했다.

박합수 KB국민은행 수석부동산전문위원은 “아파트값 많이 오르면서 수요자들이 아파트를 사고 싶지만, 현실적으로 가격 갭(차이)이 너무 큰 상황”이라며 “여기에 전세난까지 겹치며 빌라를 매입해 거주처로 삼으려는 수요가 늘 수밖에 없고, 공공재개발에 따른 기대감도 다세대·연립 가격 상승에 반영되는 분위기도 있다”고 설명했다.

부동산 규제가 아파트에 집중되고 공공재개발 등 기대감에 투자 수요도 다세대·연립주택에 주목하는 분위기다.

지난해 6·17대책에서 정부는 규제지역의 3억원 이상 아파트에 대해 전세자금 대출을 제한했지만, 다세대·연립주택은 적용 대상이 아니어서 여전히 전세 대출을 통한 ‘갭투자’가 가능하다. 또 7·10대책을 통해 주택 임대사업 등록제도를 대폭 손질하면서도 다세대, 빌라, 원룸, 오피스텔 등은 세제 혜택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해 세금 부담도 적다.

공공이 참여하는 재개발이 속도감 있게 진행될 것이라는 기대도 있다.

실제 장위뉴타운에 있는 빌라 전용면적 32.85㎡(대지면적 19.13㎡) 3층은 지난해 7월 2억2900만원에 거래됐는데, 12월 4억1200만원에 계약서를 쓰며 가격이 급등했다. 장위뉴타운은 8·9·11·12구역이 공공재개발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공공재개발 시범 사업지로 선정된 동작구 흑석2구역은 발표 이후 매수 문의가 급증하면서 매물을 찾기 어려워졌다. 흑석동 A 공인 대표는 "흑석2구역은 입지가 워낙 좋아 매물이 프리미엄만 10억원 이상에 형성돼있다. 정부 발표가 난 이후 투자 문의가 계속 들어오지만, 다세대·다가구 매물은 거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