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똘똘한 한 채' 강남 아파트 신고가 잇따라
'똘똘한 한 채' 강남 아파트 신고가 잇따라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1.08 07:49
  • 수정 2021-01-13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시내의 아파트 모습. ⓒ여성신문·뉴시스
ⓒ여성신문·뉴시스

서울 강남권 아파트를 중심으로 '똘똘한 한 채'에 집중하려는 수요가 여전하다.

8일 국토교통부 부동산 실거래 정보에 따르면 강남·서초·송파구 등 강남 3구에서 최근까지도 신고가 거래가 잇따라 신고되고 있다.

고가 아파트의 대명사인 강남구 도곡동 타워팰리스3 전용면적 163.7㎡가 지난달 21일 33억원(36층)에 매매되면서 신고가 기록을 다시 썼다. 작년 5월 29억원(23층)에서 11월 32억7000만원(27층)으로 올랐고, 한 달여 만에 다시 3000만원 오르며 신고가 기록을 갈아치운 것이다.

강남구 수서동 강남더샵포레스트 전용 146.71㎡는 지난달 28일 31억원(7층)에 거래되며 신고가 기록을 경신했다. 한 달 전엔 27억7500만원(5층)에 매매됐다.

강남구 역삼동 역삼푸르지오 84.91㎡는 지난달 23일 24억4000만원(10층)에 계약서를 써 11월 24억원(7층)에 이어 한 달여 만에 다시 신고가를 경신했다.

지난해 말 재건축조합설립인가 추진에 속도가 붙으며 재건축 기대감이 커진 압구정동 재건축 단지에서도 신고가 거래가 잇따랐다.

압구정동 현대6차 144.2㎡는 지난달 31일 39억7000만원(11층)에 신고가로 거래되며 40억원 턱 밑에서 매매됐고, 같은 동 현대5차 82.23㎡는 같은 달 28일 29억7000만원(11층)에 역시 신고가로 거래되며 30억원 돌파를 눈앞에 뒀다.

압구정동 현대7차 157.36㎡는 지난달 23일 43억원(7층)에 거래되며 신고가 기록을 다시 썼다.

압구정동에서 영업중인 한 공인중개사는 "압구정 재건축 단지들의 조합 설립이 가시권에 들자 투자 문의가 늘면서 가격이 기본 1억∼2억원씩 올랐다"면서 "재개발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기대감에 집주인들은 물건을 거두고 있다"고 말했다.

서초구에서는 국민주택 규모인 반포동 반포리체 84.97㎡가 지난달 30일 27억5000만원(27층)에, 같은 동 반포자이 84.98㎡가 같은 달 28일 29억원(15층)에 각각 기존 최고 가격을 뛰어넘는 가격에 매매 계약서를 썼다.

잠원동 아크로리버뷰신반포 84.79㎡는 지난달 5일 30억원(11층)에 신고가로 거래된 데 이어 23일 34억5000만원(30층)에 매매되며 3주 만에 신고가 기록을 다시 썼다.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84.97㎡ 역시 지난달 22일 37억2000만원(14층)에, 직전 신고가에서 4억2000만원 오른 값에 매매됐다. 이 아파트 154.97㎡는 10월 53억5000만원(11층)에 이어 지난달 8일 54억원(25층)에 거래되며 최고가 기록을 고쳐 썼다.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여 거래가 까다로운 송파구 잠실동에서도 신고가 거래는 확인된다.

송파구 잠실동 잠실엘스 84.8㎡는 지난달 24일 23억5000만원(12층)에 신고가로 매매됐으며 같은 동 트리지움 114.7㎡는 지난달 8일 25억7900만원(21층)에 이어 29일 26억원(9층)에 신고가로 거래됐다.

잠실동과 붙어 있지만 거래 허가구역이 아닌 신천동 파크리오의 경우 가격 상승이 계속되면서 84.97㎡가 지난달 17일 22억5000만원(18층)에 신고가로 매매됐다.

강남권에서 아파트값 상승이 계속될지를 놓고 전문가들의 전망은 엇갈린다. 보유세 강화와 공시가격 현실화 등의 영향으로 집값 상승세가 꺾일 것이라는 분석도 있지만, 시중에 풀린 풍부한 유동성이 '똘똘한 한 채'에 집중되면서 강남 집값을 떠받쳐 강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예상도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