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정 최초 여성 공보관 탄생
충북도정 최초 여성 공보관 탄생
  • 최현지 기자
  • 승인 2021.01.07 21:48
  • 수정 2021-01-12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경순 신임 공보관
"친화력·리더십 갖춘 재원"
조경순 충북도 공보관. ⓒ충북도
조경순 충북도 공보관. ⓒ충북도

충청북도정 사상 첫 여성 공보관이 탄생했다.

3일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 1일 자로 단행된 정기인사에서 조경순(55) 서울세종본부장이 신임 공보관으로 임명됐다. 1989년 도지사 직속으로 공보관 제도가 생긴 이래 여성 공보관 임명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 신임 공보관은 충주 출신으로 청주여고, 충북대를 졸업하고 1991년 공직에 입문한 뒤 국제통상과, 감사관실, 기획관실, 문화예술과 등 주요 부서를 두루 거쳤다. 2019년 1월 서기관으로 승진한 뒤로는 서울세종본부장을 맡아왔다. 미래해양과학관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방사광가속기 오창 유치, 자치연수원 제천 이전 행정안전부 재정투자심사 통과 등을 측면 지원했다. 역대 최대 규모인 정부예산 6조8202억원을 확보하는 데도 상당한 역할을 했다. 이 같은 능력을 인정받아 도청 공보 업무를 진두지휘하는 핵심 보직의 적임자로도 낙점됐다는 후문이다.

조 공보관은 "공보관은 최일선에서 도정을 가장 잘 이해하고 대변하는 자리라 생각한다"며 "첫 여성 공보관이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일등경제 충북 달성을 위한 소통창구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