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라인]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폭력 의혹 유출부터 사망까지
[타임라인]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폭력 의혹 유출부터 사망까지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1.05 13:01
  • 수정 2021-01-07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전 시장, 성폭력 피소 정황 어떻게 알았나
검찰, "피해자 변호사→여성단체→남인순 의원→
임순영 젠더특보→박 전 시장 순으로 전달"
ⓒ여성신문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폭력 의혹 유출 과정. ⓒ여성신문

 

검찰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폭력 피소 정황이 여성단체와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 당시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를 거쳐 박 전 시장에게 전달된 것으로 파악했다. 

서울북부지검은 지난달 30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피소사실’ 유출 의혹과 관련한 피고발인들을 모두 ‘혐의 없음’으로 불기소했다.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피소 정황을 청와대나 검찰, 경찰 관계자가 박 전 시장 쪽에 유출했다고 인정할 만한 증거를 찾을 수 없었다는 설명이다. 박 전 시장 비서진 등 관련자 진술과 통화내역, 휴대전화 포렌식 결과를 통해 사실관계를 확인했다는게 검찰 설명이다. 검찰은 박 전 시장과 임 전 특보가 고소 이후에도 고소 여부와 구체적 고소 내용을 알지 못한 것으로 판단했다.   

검찰 발표를 보면, 피소 정황은 피해자 변호인→여성단체→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박 전 시장 순으로 전달된 것을 확인했다.

김재련 변호사는 지난 7월7일 오후 2시37분경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장에게 박 전 시장을 "‘미투’(#Me too)로 고소할 예정"이라며 지원을 요청했다. 이 소장은 같은 날 오후 8시31분 한국여성단체연합(여성연합) 공동대표에게 전화해 이를 알렸고, 여성연합 공동대표는 다음날인 7월8일 오전 10시18분경 김영순 여성연합 상임대표에게 전했다. 김영순 상임대표는 오전 10시31분경 이를 남 의원에게 전달했다. 남 의원은 소식을 들은 직후인 오전 10시33분경 임 특보에게 “박 전 시장 관련 불미스러운 얘기가 도는 듯한데 무슨 일이 있느냐”는 취지로 물었다. 

임 특보는 관련 내용을 확인하고자 오전 10시39분경 이 소장에게 연락했지만 이 소장은 함구했다. 이후 임 특보는 오후 12시10분경 김영순 상임대표로부터 ‘김 변호사와 여성단체가 접촉한다’고 들었다.

대략적 내용을 파악한 임 특보는 이날 오후 3시경 박 전 시장과 독대했다. 이 자리에서 “시장 관련 불미스럽거나 안 좋은 얘기가 돈다는데 아는 것이 있느냐”, “4월 성폭행 사건 이후 피해자와 연락한 사실이 있느냐”고 묻자 박 전 시장은 “없다”고 부인했다. ‘4월 사건’은 서울시장 비서실 전 직원이 '박 전 시장 사건' 피해자를 성폭행한 것으로 알려진 사건이다.

그러나 8시간 뒤 박 전 시장은 입장을 바꿨다. 박 전 시장은 이날 오후 11시 서울시장 공관으로 임 특보와 기획비서관을 불러 “피해자와 4월 사건 이전에 문자를 주고받은 것이 있는데, 문제를 삼으면 문제가 될 소지가 있다”는 취지로 말했다. 다음날인 9일 오전 9시15분쯤 박 전 시장은 공관에서 고한석 비서실장에게 “피해자가 여성단체와 뭘 하려는 것 같다. 고발이 예상되고, 빠르면 오늘내일 언론에 공개될 것 같다”며 “시장직을 던지고 대처할 예정”이라고 했다. 당시 피해자 측은 전날인 8일 오후 4시 30분쯤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하고, 9일 오전 2시30분까지 조사를 받았다. 

박 전 시장은 9일 오전 10시44분 공관을 나왔고, 같은 날 오후 1시24분 임 특보에게 "아무래도 이 파고는 내가 넘기 힘들 것 같다"는 텔레그램을 보냈으며, 오후 1시39분 고 비서실장과 통화하면서 '이 모든 걸 혼자 감당하기 버겁다"고 말한 후, 같은 날 오후 3시39분 휴대전화 신호가 끊겼다.

한국여성단체연합은 검찰 수사 결과가 나온 당일 “상임대표를 직무 배제하고 절차를 진행 중”이라며 “진실 규명을 위해 분투하신 피해자와 공동행동단체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입장을 냈다.   

남인순 의원은 성추행 피소에 관한 내용을 가해자 측에 유출했다는 의혹에 대해 아직 아무런 입장 표명을 하지 않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