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이 이끈 인터넷의 역사
여성이 이끈 인터넷의 역사
  • 최현지 기자
  • 승인 2021.01.04 13:15
  • 수정 2021-01-12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상을 연결한 여성들

“여성은 기술의 역사에서 중요한 물결이 시작되는 매 순간마다 나타났다. 우리는 보조 장치가 아니다. 우리는 중심이다. 그저 평범함 속에 가려져 있을 뿐이다.” 

과학자, 프로그래머에서 사업가까지, 여성이 이끈 인터넷의 역사를 다룬 책이다. 오랫동안 기술 혁신의 선봉에 선 다양한 여성들의 탁월한 업적과 흥미로운 이야기를 담았다. 아마존 ‘2018 베스트 논픽션’ 선정작이기도 하다. 한국여성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여성과총)이 번역 기획했다. 

최초의 전자기계식 컴퓨터와 전자 컴퓨터, 인터넷의 전신 아파넷 등, 인터넷의 역사를 자세히 들여다보면 여성 또한 역사와 계보의 일부를 당당히 차지하고 있다는 것을 발견할 수 있다. 저자인 클레어 L. 에반스는 남성 기술자 중심의 역사를 여성들의 이름으로 새로이 썼다. 역사에서 이름을 쉽게 찾아볼 수 없다고 해서 그들이 존재하지 않았던 것은 아니다. 여성에게도 기술을 다루고, 기술을 활용해 세상을 바꿀 힘이 있다. 

저자는 한국 독자들에게 보내는 글에서 이렇게 썼다. “이 책은, 여성이 기여한 것들에 대한 깊은 사랑과 존경을 담아 썼지만 여성만을 위한 책은 아니다. 이 책은 모두를 위한 책이다. 기술 분야에서 여성의 역사는 틈새시장이 아니다. 이 역사는 우리 모두의 것이고, 배우고자 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도움이 된다.”

클레어 L. 에반스/조은영 옮김/여성과총 기획/해나무/1만6800원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