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변창흠 장관 임명장 주며 “구의역 발언 비판받을 만...큰 교훈 되었을 것”
문 대통령, 변창흠 장관 임명장 주며 “구의역 발언 비판받을 만...큰 교훈 되었을 것”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0.12.30 09:57
  • 수정 2020-12-30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서 신임 장관 임명장 수여식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망사고 등과 관련해 막말 논란을 빚은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비판받을 만했다”고 질책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9일 청와대에서 변 장관과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환담하며 이 같이 밝혔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말했다.

변 장관에게 문 대통령은 “청문회에서 따갑게 질책을 받았고 본인도 여러 차례 사과를 했지만 구의역 김군과 관련한 발언은 안전·인권 문제라든지, 비정규직 젊은이가 꿈을 잃게 된 점 등을 감안하면 충분히 비판받을 만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아마 장관 스스로 큰 교훈이 됐을 것”이라며 “그 교훈을 제대로 실천하는 길은 주어진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수해내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건설교통 분야에서 안전사고가 많은데 획기적으로 줄어들 수 있도록 특별히 역점을 둬 달라”고 강조했다.

변 장관은 “부덕의 소치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안전 문제를 확실히 챙겨 국민께 화답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부동산 정책에 대해 “주택 소유를 위한 공급부터 서민·청년·신혼부부 등을 위한 임대주택은 물론 질 좋은 중산층용 임대주택에 이르기까지 확실하게 공급 대책을 세워 달라”며 “정책 내용을 잘 설명하고 가격 안정을 위해 최손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변 장관은 “국민의 신뢰를 얻는 것부터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2016년 사회적 이슈였던 구의역 김모(당시 19세) 군 사망사건에 대해 “걔(희생자)가 조금만 신경 썼었으면 아무 일도 없는 것처럼 될 수 있었다”고 언급한 것이 공개돼 논란을 빚었다.

변 장관은 이날 취임식에서 “주택 시장을 안정시키기 위해 도심 내 저렴하고 질 좋은 주택을 충분히 공급하는 방안을 마련해 내년 설 명절 전에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도시계획과 건축규제를 과감하게 완화하고 공공 디벨로퍼가 주민·민간주체들과 협력해 개발하는 사업실행모델을 적용하면 저렴하고 질 좋은 주택을 얼마든지 공급할 수 있다”며 “공공분양주택과 공공임대주택, 민간분양주택과 민간임대주택, 공공자가주택을 다양하게 공급하는 주택 생태계를 만들겠다”는 다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