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례 해수부 주무관, 중서부태평양수산위 총회 의장 연임
김정례 해수부 주무관, 중서부태평양수산위 총회 의장 연임
  • 김현희 수습기자
  • 승인 2020.12.21 17:21
  • 수정 2020-12-21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7차 중서부태평양수산위원회에서 회원국 만장일치로 총회 의장으로 연임된 김정례 주무관
회원국 만장일치로 총회 의장으로 연임된 김정례 주무관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12월 9일부터 15일까지 열린 제17차 중서부태평양수산위원회(이하 'WCPFC')에서 국제협력총괄과 김정례 주무관이 회원국 만장일치로 총회 의장으로 연임(2021~2022)됐다고 지난 16일 밝혔다.

WCPFC는 다랑어 등 중서부태평양 수역에 서식하는 어종의 보존과 지속가능한 이용을 위해 2004년에 설립된 국제기구다. 한국, 미국, 일본 등 26개국이 회원국으로 가입돼 있다.

김 주무관은 2010년부터 한국 대표단으로서 WCPFC 회의에 참석해 왔으며, 2018년 제15차 총회에서 아시아권 국가 최초이자 최연소 총회 의장으로 선출됐다.

김 주무관은 지난 2년간 중서부태평양에서 조업하는 주요 국가와 연안국 간의 첨예한 이해관계를 중재하고 어획할당량 등 각종 조치의 채택을 이끄는 등 뛰어난 업무 수행 능력을 보였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이례적으로 총회가 화상으로 진행되는 어려움 속에서도 신속하게 각 회원국의 입장을 파악해 자원 관리와 관련된 주요 사항의 합의를 이끌었다고 해수부는 전했다.

총회에서는 아울러 각국의 어획할당량을 결정했으며, 내년도 한국의 눈다랑어 어획할당량은 올해와 같은 1만3천942t으로 최종 결정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