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티파이 “내년 상반기 한국 출시”
스포티파이 “내년 상반기 한국 출시”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0.12.18 10:55
  • 수정 2020-12-18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스포티파이
ⓒpixabay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스포티파이가 국내 시장 진출을 공식 발표했다.

스포티파이는 현지시간 17일 보도자료를 내고 2021년 상반기에 국내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스포티파이는 “한국의 음악시장은 세계 6위로, 가장 가파르게 성장하는 시장 중 하나”라며 “우리의 비전을 실현하는 데에 한국은 매우 중요한 지역”이라고 밝혔다.

그간 스포티파이는 K팝을 위시한 한국 음악을 해외에서 많이 서비스했다. 2014년 처음 K팝 재생목록을 선보인 이후 청취 비중은 20배 이상 늘었고 총 재생 시간은 1800억 분에 달한다. 최근에는 한국의 신인 아티스트의 음악을 소개하는 ‘레이더 코리아’를 선보이기도 했다.

스포티파이는 “한국 출시를 통해 한국의 이용자·음악 팬·아티스트 및 창작자·레이블·유통사 등 모두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가져오고, 음악 스트리밍 생태계의 동반성장을 가속하는 데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06년 스웨덴에서 설립된 스포티파이는 올해 9월 말 기준 이용자 3억2000만 명에 유료 가입자 1억4400만 명을 보유한 세계 최대의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다. 특히 음악 추천(큐레이션) 서비스로 많은 사용자를 확보했다. 현재 보유한 재생 목록은 40억 개, 팟캐스트는 190만 개에 달한다.

알렉스 노스트롬 프리미엄 비즈니스 총괄은 “이미 수년 전부터 한국 음악 산업의 파트너로서 한국의 아티스트들과 그들의 음악이 아시아·미국, 남미, 유럽, 중동 등 전 세계에 확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왔다”면서 “다가올 한국 출시를 통해 더욱 다양하고도 새로운 한국의 아티스트들이 한국 팬들은 물론 전 세계와 연결될 수 있도록 헌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