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청소년에 신체 사진 요구한 20대 남성…징역 5년
어린 청소년에 신체 사진 요구한 20대 남성…징역 5년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0.12.13 12:26
  • 수정 2020-12-13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원 이미지. ⓒ뉴시스·여성신문
법원 ⓒ뉴시스·여성신문

어린 청소년에게 접근한 뒤 성 착취물을 전송하게 한 20대 남성에 실형이 선고됐다.

춘천지법 형사2부(진원두 부장판사)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성 착취물 제작·배포) 등 혐의로 기소된 24세 A씨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8월 스마트폰 메신저로 알게 된 피해자에게 애니메이션을 화제로 대화를 주고받으며 호감을 얻었다.

A씨는 피해자에게 “그림을 그릴 자료가 필요하다”며 신체 사진을 요구했고, 사진을 받은 뒤는 성적 수치심이나 혐오감을 일으키는 메시지를 수십 차례 보냈다.

재판부는 “피해자가 아직 성에 대한 가치관이 성숙하지 않고 자신을 보호할 능력이 부족하다는 점을 이용해 범행을 저지른 점과 피해자가 향후 건전한 성적 정체성과 가치관을 형성하는 데 매우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실형을 선고헀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