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휴대폰 열리나…유족 측 포렌식 중단 준항고 기각
박원순 휴대폰 열리나…유족 측 포렌식 중단 준항고 기각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0.12.10 17:40
  • 수정 2020-12-10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감사원 앞에서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가 '서울시장 위력에 의한 성폭력 사건, 국민감사청구서 제출' 기자회견을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홍수형 기자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회원들이 지난 8월19일 서울 종로구 감사원 앞에서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서울시청 대응 실태 감사’를 위한 국민감사청구 제출 기자회견을 하고있다. ⓒ홍수형 기자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업무용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을 중단해달라며 유족 측이 낸 준항고를 법원이 받아들이지 않았다.

서울북부지법 형사7단독 신순영 판사는 박 전 시장의 사망 장소에서 발견된 업무용 휴대전화 압수수색 절차에 대한 준항고를 지난 9일 기각했다.

이날 피해자 법률대리인 김재련 변호사는 자신의 사회연결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에 “정지됐던 포렌식이 가능하게 됐다”며 “부분 포렌식이 아닌 전체 포렌식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준항고에 대한 법원의 판단이 나올 때까지 경찰은 박 전 시장 관련 모든 수사를 사실상 중단했다.

박 전 시장 휴대전화에 대한 포렌식은 일부 이뤄졌다. 지난 10월 서울북부지검 형사2부(부장 임종필)는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피소 사실이 유출된 경위를 수사하기 위해 해당 휴대전화의 내용을 확인했다. 피해자 측은 휴대전화를 통째로 포렌식해 저장된 정보를 전부 봐야 성추행 정황까지 확인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유족은 법원의 이번 기각 결정에 불복해 재항고할 수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