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칭해 국회 출입한 삼성 간부, 사표 제출…삼성전자, 공식 사과
기자 사칭해 국회 출입한 삼성 간부, 사표 제출…삼성전자, 공식 사과
  • 조혜승 기자
  • 승인 2020.10.08 17:59
  • 수정 2020-10-08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해당 임원 사의 표명에 즉각 수리
 8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직원들이 드나들고 있다. ⓒ여성신문·뉴시스

 

삼성전자는 자사 임원이 국회 출입기자로 등록해 자유자재로 국회를 출입해 논란을 빚은 데 대해 공식 사과했다.

삼성전자는 8일 “부적절한 방법으로 국회를 출입한 것에 대해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며 “해당 임원은 오늘 물의를 빚은 데 대해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으며 회사는 즉각 수리했다”라고 밝혔다. 해당 임원은 국민의힘(전 새누리당) 당직자 출신으로 삼성전자의 대관 업무를 총괄했다.

앞서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전날(7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삼성전자 임원 한 사람이 매일같이 (정의당) 의원실에 찾아와 확인해보니 언론사 출입기자증을 가지고 들어왔다”라고 밝혔다. 기업 임원이 국회 출입기자로 등록해 취재가 아닌 목적으로 국회를 드나들며 기자 바이라인을 단 기사를 주기적으로 쓰는 등 업무를 해왔다는 것이다.

국회는 이날 해당 언론사가 출입증 갱신을 위한 형식적 요건에 하자가 없음을 확인했다. 하지만 인터넷 매체의 설립 과정과 절차에 하자가 없는지 서울시와 문화체육관광부에 협조 요청을 하는 공문을 보냈다.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은 추가적인 사실관계 등을 거쳐 필요할 경우 법적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같은 날 밝혔다.

한편 국회 기자연합회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이번 기회에 단순 진상규명과 사과가 아닌 국회 출입 관리 시스템을 쇄신해야 한다"라고 비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