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워진 지구, 우리는 살고 싶다"
"뜨거워진 지구, 우리는 살고 싶다"
  • 홍수형 기자
  • 승인 2020.09.02 14:23
  • 수정 2020-09-02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기후위기비상행동은 '코로나, 폭우, 폭염 기후위기 우리는 살고싶다' 기자회견을 열고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홍수형 기자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기후위기비상행동 활동가들이 기후위기로 인한 생물 멸종 가속화를 상징하는 다이인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홍수형 기자

200여개 시민단체 연대기구인 기후위기비상행동은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코로나, 폭우, 폭염 기후 위기 우리는 살고 싶다'를 주제로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후위기비상해동은 2일부터 25일까지 약 한 달간 지구 생태계와 인류의 생존을 위한 1.5도 목표에 부합하는 2050년 배출제로 등의 기후정책 수립을 요구하는 집중 행동을 전국에서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신영은 문화연대 스틸얼라이브 팀장, 정규석 기후이기 비상행동 공동운영위원장, 오지혁 청년기후긴급행동 활동가, 조은숙 종교환경회의, 박옥희 기후위기 인천비상행동 정책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