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올해 성장률 –1.3% 하향…코로나 확산에 경제 먹구름
한은, 올해 성장률 –1.3% 하향…코로나 확산에 경제 먹구름
  • 조혜승 기자
  • 승인 2020.08.27 15:01
  • 수정 2020-08-27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겨울까지 갈 경우…-2.2%까지 추락
기준금리 0.50% 동결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뉴시스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GDP) 전망치를 –1.3%로 대폭 낮췄다. 동시에 기준금리 동결을 결정해 IMF 이후 최악의 역성장을 기록할 전망이다.

27일 한은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1.3%로 발표했다. 지난 5월 전망치인 –0.2%보다 –1%P 이상 대폭 낮춘 것이다. 당시 전망은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하반기 진정이 된다는 전제하에 나온 수치로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경제 충격이 예상보다 커질 것이란 판단에 성장률을 낮췄다는 게 한은 측 설명이다.

한은이 성장률을 대폭 낮춘 것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민간 소비 감소, 수출 부진 등 경제에 미칠 부정적인 영향이 크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한은은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올해 겨울까지 장기화되는 최악의 경우 -2.2%까지 추락할 수 있다고 봤다. 

올해 성장률 전망치가 현실화하면 외환위기 때 1998년(-5.1%) 이후 22년 만에 가장 낮은 성장률을 기록할 전망이다. 한국 경제가 역성장한 때는 2차 석유파동이 있었던 1980년(-1.6%), 1998년뿐이다.

한은은 이날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경제 불확실성이 커진 가운데 기준금리를 현행 연 0.50%로 동결했다. 기준금리가 실효하한에 근접해 통화정책 여력을 남기기 위한 조치로 이미 기준금리를 낮춰 사실상 추가 금리 인하에 나서기는 어려웠던 것으로 풀이된다. 기준금리 실효금리 하한은 기준금리가 낮아지면 부동산 등 자산과 외국인 자금이탈 등 부작용이 커지는 단계다.

그렇다고 기준금리를 더 내리면 부동산 시장 안정화 정책에 역행하는 점이 한은 입장에선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

한은은 앞서 올해 3월, 5월 두 차례 기준금리를 인하했다. 3월 기준금리를 연 1.25%에서 0.75%로 낮춘 데 이어 5월 0.25%P를 하향 조정한 바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