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문재인 정부 2년간 땅값 2000조원 올랐다"
경실련 "문재인 정부 2년간 땅값 2000조원 올랐다"
  • 조혜승 기자
  • 승인 2019.12.04 09:50
  • 수정 2019-12-04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실련

문재인 정부 들어 2년 만에 상승한 전국 땅값이 무려 2000조원이 넘게 올랐다는 주장이 나왔다.  연간 땅값 상승액은 역대 정부 중 최고 수준이다. 한 시민단체는 전면적인 분양가 상한제 확대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과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지난 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발표한 토지 공시지가 연도별 공시지가 시세 반영률을 역적용하는 방식으로 1979년부터 2018년까지 땅값을 추산한 결과 이같이 분석됐다고 밝혔다.

분석 결과 2018년 대한민국의 땅값 총액은 지난해 기준 1경1500조원으로 나타났다. 이 중 거래가 거의 없는 정부 보유분(2055조원)을 뺀 민간보유분은 9489조원이다.

민간보유 토지 가격 총액은 1979년 325조원이었으나 40년 만에 약 30배 상승했다.

경실련은 정부가 아파트 선분양제를 유지하면서 분양가상한제를 폐지한 1999년 이후 땅값 상승세가 가파르게 상승했으며 분양가 인상이 집값 인상에 불을 붙였다고 비판했다. 따라서 동별 핀셋 지정이 아닌 전면적인 분양가 상한제 도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권별로 노무현 정부에서 5년간 3123조운이 올라 상승분이 가장 컸고 문재인 정부가 출범 2년 만에 2054조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김대중 정부가 1153조원, 박근혜정부 1107조원 등이었다. 이명박 정부 는 땅값 총액이 195조원 줄었다.

연평균으로 문재인 정부의 땅값 상승액이 1027조원으로 노무현 정부 625조원, 박근혜정부 277조원, 김대중 정부 231조원, 이명박 정부 –39조원을 크게 올라 역대 정부 중 연평균 땅값 상승액이 최고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실련은 문재인 정부에서 물가상승률 상승분을 제외하면 2년간 1988조원의 불로소득이 발생했다고 분석했다. 가구당 9200만원에 달한다. 이같은 땅값 상승에 따른 경제적 이득이 소수에 집중돼 국민의 70%가 토지를 한 평도 보유하지 않았다. 토지 소유자는 약1500만명으로 1인당 불로소득이 1억3000만원이라고 경실련은 주장했다.

경실련에 따르면 토지 소유자 중 상위 1%가 전체 토지의 38%를 보유하고 있다는 통계를 적용할 경우 문재인 정부에서 2년 간 토지 보유 상위 1%가 불로소득 737조원을 가져갔을 것으로 경실련은 분석했다. 1인당 49억원을 챙긴 셈이다.

경실련은 “문재인정부에서 역대 정부 가운데 최고로 땅값이 상승했다”라며 “누가 성실하게 땀을 흘리겠는가. 집값, 땅값 거품을 제거하기 위해 강력한 투기 근절책을 제시해야 한다”라며 “지난번 국민과 대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부동산 가격이 안정돼 있다는 말은 동떨어진 현실 인식”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에게 허위보고를 한 참모 관료들을 문책해야 한다는 것이다.

경실련과 정 대표는 공시지가에 실제 시가가 제대로 반영되지 않고 있는 책임을 물어 국토교통부 관계자 등을 직무유기 등 혐의로 오는 12일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