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지·악취 논란’ LG 트롬건조기, 145만대 전량 무상수리
‘먼지·악취 논란’ LG 트롬건조기, 145만대 전량 무상수리
  • 조혜승 기자
  • 승인 2019.08.30 10:02
  • 수정 2019-09-03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는 부품에 먼지가 쌓이고 악취가 난다는 민원이 불거졌던 트롬 건조기 145만대를 전량 무상 수리하기로 결정했다.ⓒ뉴시스

LG전자는 부품에 먼지가 쌓이고 악취가 난다는 민원이 불거졌던 트롬 건조기 145만대를 전량 무상 수리하기로 결정했다.

29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해당 건조기를 사용하는 50개 가구를 대상으로 현장점검을 식시한 결과, 전체 중 78%(39대)에 해당하는 제품이 ’콘덴서 전면면적 대비 먼지 축적면적‘ 10% 미만이었으며 나머지 22%(11대)는 6개월 미만 사용 대형건조기 군에 비해 그 정도가 심했으며 모델(제품 크기) 별로 편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콘덴서에 먼지가 쌓이는 원인은 콘덴서 자동세척 기능이 작동하지 않는 등 세척기능 조건 설정이 미흡해 콘덴서에 먼지가 쌓이고 자동세척에 활용된 응축수(세척수)가 배출되지 않는 등 내부에 잔류해 곰팡이 및 악취가 발생하는 사례가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다수 접수돼 사실조사를 실시했다고 소보원은 설명했다.

먼지는 대용량 건조기에서 비교적 많이 쌓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형건조기(8,9 kg용량)의 경우 점검대상(30대) 중 93.3%(28대)RK 10%미만이었으나 대형건조기(14,16kg 용량)는 점검대상(20대) 중 55%(11대)만이 10% 미만이었고 나머지 45%(9대)는 10% 이상인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애완동물이 있는 5개 가정 내 대형건조기의 경우 먼지 축적면적이 모두 10% 이상으로 주로 애완동물의 털이 먼지와 섞여 축적된 것을 육안으로 확인했다.

구입 후 6개월 이상 사용한 대형건조기 10대 중 4대(40%)에 20% 이상의 먼지가 축적돼 6개월 미만 사용 대형건조기 군에 비해 그 정도가 더 심했다.

콘덴서에 먼지가 쌓이는 원인은 사용조건에 따라 콘덴서 자동세척 기능이 작동되지 않는 경우가 발생하는 등 세척기능 조건 설정이 미흡한 점이었다. 특히 대형건조기는 필터가 아닌 다른 경로로 먼지가 유입되는 것을 방지하는 장치가 없기 때문이다.

현장점검 결과 소형·대형건조기 모두 약 300ml에서부터 700ml 이상으로 추정되는 상당량의 물이 내부 바닥에 잔존해 있었다. 바닥 잔존수는 세척에 활용된 응축수로서 먼지 등과 섞여 미생물 번식, 악취 발생의 가능성이 있었다. 이후 건조과정에서 새로 발생한 응축수와 혼합됨에 따라 오염된 물로 콘덴서 세척이 이루어질 우려가 있었다는 게 소보원 측 설명이다.

응축수가 건조기 바닥에 상당량 남아있는 현상은 배수펌프의 성능(흡입력)이 미흡하고 응축수 및 침전물이 상존하는 ’U-트랩‘ 등 바닥면의 구조문제 때문으로 분석됐다.

소비자원은 조사결과에 따라 LG전자에 콘덴서에 먼지가 쌓이는 현상을 방지할 수 있는 방안, 제품 내 잔존수 최소화 방안, 녹 발생으로 인한 제품성능 저하 발생 시 조치 방안 등을 마련하도록 권고했으며 LG전자는 이를 수용해 시정계획을 제출했다.

LG전자는 세척 프로그램 개선 등 콘덴서 내 먼지 축적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를 판매된 제품 전량에 적용하기로 했다. 일정량의 응축수가 모일 경우에만 작동했던 자동세척 기능을 향후 응축수의 양과 관계 없이 건조 기능 사용 시 매번 작동하도록 개선하고 개선 프로그램을 판매된 전 제품에 적용키로 했다.

대형건조기의 경우, 필터 이외 틈새로 유입되는 먼지를 차단하기 위해 본체와 접촉하는 필터의 결착부위에 고무 재질로 실링한 부품으로 전량 교체 수리할 계획이다.

또 구리관 및 엔드플레이트 등 콘덴서 부속품에 녹이 발생해 건조성능이 저하될 경우 콘덴서 등 관련 부품을 10년간 무상수리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LG전자는 “보다 편리하게 건조기를 사용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한 검증을 마쳤고 소비자원의 시정 권고를 충실히 이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비자원은 해당 건조기로 인한 소비자 불만 사항 등을 향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금번 무상수리 조치로 인해 예기치 못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사업자 조치 후 3,6,12개월 단위로 집중 모니터링을 실시해 필요한 조치를 권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