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여성 이사 비율 44%로 상승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여성 이사 비율 44%로 상승
  • 김진수 기자
  • 승인 2019.06.13 11:33
  • 수정 2019-06-13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명에서 24명으로 증가
유색 인종은 10명→11명

백인·남성 위주 수상에 반발
#오스카는 너무 하얗다
비판 해시태크 운동도
오스카 트로피 모형들. ⓒ신화 뉴시스·여성신문
오스카 트로피 모형들. ⓒ신화 뉴시스·여성신문

미국 영화계 최대 축제인 아카데미(오스카상) 시상식을 주관하는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 새 이사진의 여성 비율이 올라갔다.

AMPAS는 2019-2020 새 이사진 6명을 뽑고 기존 이사진 중 10명을 재선임했다고 11일(현지시간) 전했다.

이사진의 여성 비중은 44%이다. 총 54명 중 24명이다. 2018-2019 때는 22명이었다. 유색 인종은 10명에서 11명으로 증가했지만 비중은 20%에 그쳤다.

아카데미 시상식은 지난 몇 년간 ‘백인 남성들의 축제’라는 비판을 꾸준히 받아왔다. 시상식에서 백인과 남성 위주로 수상자가 선정된 반면 흑인과 소수 인종은 적었기 때문이다. 2015년에는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서비스(SNS)에 ‘#Oscar So White’(오스카는 너무 하얗다)는 해시태그 운동이 일어나기도 했다. 최근에는 ‘문라이트’, ‘그린북’ 등 흑인 및 성소수자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작품이 대거 수상작에 선정되며 경향이 바뀌고 있다.

미투(#나도 말한다) 운동을 지지한 배우 로라 던과 거장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이 이사진에 다시 한 번 이름을 올렸다.

새 이사 중에는 흑인 의상 디자이너 루스 E. 카터가 돋보인다. 그는 영화 ‘블랙팬서’의 의상을 맡았다. 그는 지난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의상상을 받았다. ‘쿵푸팬더2’와 ‘쿵푸팬더3’ 감독인 제니퍼 유 넬슨도 새 이사로 합류했다.

AMPAS는 내년 아카데미 시상식을 2월 9일에 개최하기로 했다. 2021년과 2022년은 각각 2월 27일과 2월 28일에 열기로 했다. 2022년은 동계 올림픽과 슈퍼볼 일정을 고려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인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