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왈가닥'이 수선스러운 여자? 국어사전 성차별 표현 만연
'왈가닥'이 수선스러운 여자? 국어사전 성차별 표현 만연
  • 김진수 기자
  • 승인 2018.11.23 15:42
  • 수정 2018-11-23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평원, 국어사전의 성차별성 모니터 결과 발표
성별어 뜻풀이 770개 단어 중 92개 성차별적
'댄서' 뜻 '손님을 상대로 사교춤 추는 것을 직업으로 하는 여자'
ⓒPixabay
ⓒPixabay

국어사전 단어 뜻풀이와 예문에서 성별 고정관념을 조장하거나 여성을 대상화하는 표현을 다수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성가족부 산하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원장 나윤경·이하 양평원)이 ‘2018 대중매체 양성평등 모니터링’ 사업의 하나로 서울 YWCA, 네이버와 함께 ‘국어사전의 성차별성’에 대한 이슈모니터링을 하고 그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모니터링은 네이버와 함께 인터넷 어학 사전에 등록된 성별어 데이터를 바탕으로 뜻풀이와 예문에 ‘여자’ 또는 ‘남자’가 포함된 단어, 단어의 한자어에 ‘女(여)’ 또는 ‘男(남)’이 포함된 단어를 추출·분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성별어에 대한 뜻풀이를 분석한 결과 770개의 단어 중 92개의 단어가 성차별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주로 여성성·남성성을 강조하거나(35건) 여성과 남성을 구분 지으며 성별 고정관념을 조장하는 단어(20건)가 많았다.

‘댄서’는 경우 손님을 상대로 사교춤을 추는 것을 직업으로 하는 여자로 뜻풀이하고 있었다. ‘작업’은 남자가 여자를 꾀는 일을 속되게 이르는 말로 규정하고 있었다. 또 ‘셔츠 블라우스(깃이나 소매의 단춧구멍을 남자의 셔츠처럼 만든 블라우스로 정의)’나 ‘왈가닥(남자처럼 덜렁거리며 수선스러운 여자)’ 등 사회·문화적으로 고정된 여성성·남성성 이미지를 그대로 적용해 정의한 단어들도 있었다.

한편 성과 관련된 내용에서 남성은 성을 즐기고 누릴 수 있는 주체로서 자리매김하여 있지만 여성은 출산과 양육을 담당해야 하는 모성을 지닌 존재로 표현된 것을 볼 수 있었다. 일례로 ‘사내구실’의 경우, 주로 성생활과 관련한 남자로서의 구실로 풀이되고 있지만 ‘여자구실’의 뜻은 주로 여자는 아기를 낳을 수 있어야 한다는 뜻과 관련된 여자로서의 구실로 규정했다.

성별어에 대한 예문을 분석한 결과 4121개의 예문 중 성차별적 예문은 총 204개였다. 성차별적 예문은 성차별성, 비하의 의미가 담긴 단어가 포함된 예문이 70건으로 가장 많았다. 성차별적, 비하 예문의 주 내용은 여성을 대상화하거나 부정적으로 표현하는 내용이었다.

‘색시’는 ‘시집가는 색시가 연지와 곤지를 찍는 건 신랑에 대한 복종을 의미한다’의 예문에 쓰였다. 또 ‘계집’은 ‘술과 계집은 바늘과 실의 관계와 같다’라며 부정적인 어감으로 사용됐다.

성별에 따른 성 역할 고정관념이 예문 속에 강하게 삽입돼 있었다. 해당 성별이 지녀야 할 태도, 행동, 외향 등을 규정하면서 순결과 관련된 단어들은 여성에게만 사용됐다. ‘세탁부’는 ‘여성의 가사노동은 요리사, 세탁부, 청소부, 가정교사 등의 노동을 합쳐 놓은 종합 노동이다’라는 예문에 포함돼 있었다.

상기 모니터링 결과를 토대로 네이버에서는 1차 개선작업을 통해 총 70건의 예문 중 31건을 네이버 어학사전 검색에서 제외했다.

양평원은 “사회적·문화적으로 깊게 뿌리박힌 성별 고정관념 및 관습화된 성차별 표현을 개선하기 위해선 그것을 인식하고 재생산하지 않는 노력이 중요하다”며 “국립국어원과 고려대 민족문화연구원 등 사전 편찬 관계자들이 단어와 예문 속에 내재된 성 차별성을 비판적으로 바라보고 개선하는 노력이 지속되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