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성신문
  • 승인 2005.05.12 16:29
  • 수정 2005-05-1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27일 (월)

강은일의 해금과 함께 느껴보는

우리 음악의 멋

국내 최고의 해금연주자인 강은일의 강의와 해금연주를 함께 듣는 프로그램이다. 국내외를 넘나들며 수많은 공연을 펼쳐온 명연주자 강은일의 연주와 그의 음악철학을 접할 수 있는 기회다.

일시 : 당일 오후 6시 30분

장소 : 한국민족음악인협회

문의 : 02-364-8031

인형극 〈호두까기 인형〉

세계 어린이의 사랑을 받아온 차이코프스키의 〈호두까기 인형〉이 국립 모스크바 중앙인형극장의 손길을 거쳐 인형극으로 다시 태어났다.

일시 : ~ 2월 9일. 오후 2시, 5시

장소 : 국립극장 달오름 극장

문의 : 02-762-0810

1월 28일 (화)

‘성권력의 문화적 각본들’전

~17-3.jpg

서양화가 조혜정은 국내에 보기 드문 정치적 페미니즘 비디오 아트 작품을 제작하고 있는 작가로 이번 전시에서는 8인의 각기 다른 계급과 연령을 지닌 여성들의 인터뷰와 그것을 전혀 상관없는 8인의 여성이 재현하는 역할극으로 구성된 작품들을 선보인다.

일시 : ~2월 18일

장소 : 서울 일주아트하우스

문의 : 02-2002-7777

1월 29일 (수)

어린이 뮤지컬 〈엉터리 사냥꾼〉

극단 놀이터는 폭소 어린이 뮤지컬 〈엉터리 사냥꾼〉을 공연한다.

숲을 오염시키면서까지 동물을 잡으려는 사냥꾼을 통해 자연의 소중함과 환경 보호의 필요성을 깨닫게 한다.

일시 : 당일~30일 오후 1시, 3시.

장소 : 명동성당 꼬스트홀

문의 : 02-3444-3602

실험극 〈내 안의 검은 물소리〉

실험성 짙은 작품을 선보여온 극단 백수광부가 〈내 안의 검은 물소리〉를 공연한다.

누구에게나 있는 내면의 두려움에 관한 실험극으로 인간의 무의식, 혹은 기억과 환상 속에 숨은 미시적인 공포를 섬세하게 형상화시켰다.

일시 : ~2월 4일 평일 오후 7시 30분

장소 : 문예진흥원 예술극장 소극장

문의 : 02-813-1674

1월 30일 (목)

‘행복한 유희’전

@17-4.jpg

경기도 과천시 갈현동 제비울 미술관이 어린이와 가족 대상으로 '행복한 유희'전을 연다. 출품자들은 어린 시절의 행복한 유희를 예술로 승화시킨 작업을 내놓았다. 어린이들이 잃어버린 놀이를 되찾자는 취지에서 기획됐으며 작가와 함께 작업하는 부대행사도 마련됐다.

일시 : ∼3월 30일.

장소 : 경기도 제비울 미술관.

문의 : 02-3679-0011~2

1월 31일 (금)

연극 〈생 生 Life〉

아트-3 시어터는 「생 生 Life」(정은경 구성.김경태 연출.1월 29일-2월 2일)를 공연한다. 강원도 춘천을 근거지로 상징적 대사, 강렬한 신체언어로 세계보편의 연극문법을 찾아온 단체다. 공연작은 아픈 기억으로 계속 고통받는 한 인간에 대한 이야기다.

일시 : ~2월 2일

장소 : 국립극장 별오름 극장

문의 : 02-325-8150

어린이 뮤지컬 〈토토〉 연장공연

지구의 우주비행사 ‘토토’가 환경파괴로 멸망 위기에 놓인 화성을 구출한다는 이야기다. 부대행사로 공연 중 등장인물이 타는 우주선을 직접 타보고 배우들의 마이크가 어디 숨어 있는지 등을 알아볼 수 있는 ‘백스테이지 투어’도 마련돼 있다.

일시 : ~3월 2일

장소 : 대학로 동숭홀

문의 : 1588-1555

2월 1일 (토)

설 연휴에도 미술관 문 열어

▲ 사유와 감성의 시대전

1970년대 중반에서 80년대 중반까지 전개됐던 다양한 실험적 양상을 모노크롬 중심으로 전시. 참여작가는 45명, 출품작 140여점. 한복 착용자 무료입장.

일시 : ~ 2월 2일

장소 : 국립현대미술관

문의 : 02-3188-6000

~17-5.jpg

▲근대미술의 산책전

1900-60년대 회화를 시기별로 조망. 국립현대미술관 소장 근대회화 124점 출품. 한복 착용자 무료입장.

일시 : ~5월 11일.

장소 : 덕수궁미술관.

문의 : 02-779-5310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