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한나라당 최고위원
김정숙 한나라당 최고위원
  • 여성신문
  • 승인 2005.05.12 16:29
  • 수정 2005-05-1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1.jpg

“올해는 정치개혁 절호의 기회

범여성 정치개혁연대 만들자”

김정숙 한나라당 최고위원(비례대표)은 21일 “올해는 정치개혁을 제대로 할 절호의 기회”라며 “여야는 물론 민간단체까지 아우르는 범여성 정치개혁연대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은 “여성들이 이번 기회를 놓치면 할당제고 뭐고 소용이 없다”며 “단단히 힘을 합쳐 한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은 대선 패배 뒤 당의 진로와 여성 정치인으로서 할 몫을 고심했다고 전했다. “세상의 흐름을 읽지 못한 탓인 만큼 당도 정치도 거듭나야 한다”는 게 요즘 그의 화두다. 김 위원은 최근 미국 조지 워싱턴대가 전 세계 동문을 대상으로 1년에 한 사람에게 주는 자랑스러운 동문상을 받았다.

-당내 여성개혁연대를 따로 꾸린 이유는.

“당 개혁특위에서조차 여성 목소리가 외면 당하고 있다. 여성문제를 빼놓고 개혁을 한다는 건 어불성설이다. 여성이 참여하는 개혁을 위해서 조직했다.”

-어떤 의견을 낼 계획인가.

“중대선거구제로 가자는 주장을 오래 전부터 해왔다. 이번 대선도 사실상 지역감정이 지배했다. 망국병을 없애려면 중대선거구제 해야 한다. 소선거구제로는 여성 공천도 불확실하다.”

-범여성 정치개혁연대를 제안했는데.

“정치개혁을 하기에 지금처럼 좋은 때가 없다. 여야에 개혁특위가 있고, 민간단체들도 정치개혁 조직을 만들었다. 이들을 전부 아우르는 연대기구가 필요하다. 학자, 단체 활동가, 의원들이 한 목소리를 내야 한다.”

-당개특위나 ‘국민속으로’등 기구에서조차 여성관련 개혁방안이 없는 것 같다.

“20년 동안 정당에 있었지만 여성문제는 늘 뒷전이었다. 지금도 그렇다. 하지만 정치개혁 열망이 높은 지금, 여성이 목소리를 크게 내면 된다.”

-여성 할당제가 제대로 될까.

“여야가 합의만 하면 당장 할 수 있는 문제다. 실효를 높이려면 지역구는 보조금 삭감, 비례대표는 등록을 못하게 하는 페널티 조항을 넣어야 한다. 당직자도 여성 할당을 해야 한다. 여성공천심의위원회도 따로 꾸려야 한다.”

-여성계는 비례대표 의석을 늘리자는 주장을 하는데.

“전체 의석의 3분의1 정도로 해야 맞다. 여성의원들이 남성보다 훨씬 깨끗하고 일도 열심히 한다.”

-최고위원에 다시 출마하나.

“당개특위 방안이 나와야 알겠지만 최고위원직 자체가 없어질 수도 있다. 폐해가 너무 크다. 대의원 1만3000여 명을 상대로 하는 선거인데 돈이 수억원 든다. 줄서기 정치, 고비용 정치의 전형이다.”

-지구당 폐지 의견도 나오는데.

“야당의 수족을 자르는 일일지도 모른다. 시기상조다.”

-정당·정치개혁 방안이 미국식 일색 아닌가.

“일장일단이 있다. 이원집정부제는 프랑스식이다. 좋은 건 배워서 해야 한다. 영국 토니 블레어 총리는 96년 여성의원을 두 배로 늘려 선거에서 이겼다. 이런 걸 배워야 한다.”

-대선 패배 이유를 뭘로 보나.

“급하게 바뀌는 유권자 의식을 못 짚었다. 여성들도 정책을 위주로 보는 시각을 길러야 한다.”

-여성관련 공약을 총정리한 것으로 안다.

“당이 모두 받아들인 것은 아니다. 호주제 폐지, 보육문제 등은 급한 문제라고 생각한다. 노 당선자는 보육문제부터 정리해야 한다. 난립한 시설, 흩어진 정책을 정리해야 한다.”

-여성계에 덕담 한 마디.

“다시 강조하지만 올해는 정치개혁의 절호의 기회다. 여성들이 단합해 여성관련 현안을 반드시 관철해야 한다.”

배영환 기자ddarijoa@womennews.co.kr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