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Women's Leadership - Politics
Korean Women's Leadership - Politics
  • 권지희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07.09.08 00:00
  • 수정 2013-07-12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emale President" Becomes New Mantra in Election Season
Five female candidates run for presidency
More women likely to run for parliamentary seats in general election in April next year

 

Presidential candidates holding up signboards saying,
Presidential candidates holding up signboards saying, "I will be a 'prepared candidate' for women voters," at the women voters' seminar on presidential election held by the women's news on July 31 2007. From left, potential presidential candidates Chu Miae, Chung Dong-young, Han Myeong-sook, and Shim Sang-jeong. As the first presidential election-related event hosted by women's community, the event successfully attracted over 200 women leaders from various circles.
A female president has become a new mantra in the Korean politics ahead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set for December this year. Both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have high-profile female candidates who are considered no less competent and qualified in terms of leadership than their male counterparts. As of September this year, five women now run for nomination in their respective party. This is the first time that women politicians ever run for presidency, and the five candidates are widely expected to play a stepping stone role for women seeking their future in the policy-making area.

Women account for at least a half of votes cast off for presidential candidates, and they become more aware of political issues, encouraged by women politicians challenging the established idea of ruling out a woman in presidency. Male candidates are also rushing to come up with more sophisticated women policies.

Presidential candidates revealed their ambitious policies targeting women in a debate hosted by the Women's News  in July this year. They pledged policies devoted to improving quality of women's life and career in society, including more jobs for women and support for child care. They also emphasize gender equality as top priority of national policy making.

Given these changes, the outlook is now rosy for women calling for the government's commitment to women policies. Whoever wins the coming election, the next government will highly likely aggressively embrace women issues as one of its top priorities. Political parties are also moving toward a showdown in the next general election set for April next year, and women power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can continue gaining steam through the general election. The female political leaders running for presidency will most likely continue exerting a significant influence on politics in Korea, contributing growing awareness of women's role in politics. The landscape is also changing. A nation's first female prime minister nominee failed to take the key office earlier in 2002, but after four years, a female political leader became the first female prime minister with much help from female lawmakers in the parliamentary.

The number of countries electing women as head of states continues increasing, and Korea may soon become one of them.



by Kwon Ji-hee

swkjh@womennews.co.kr





'여성대통령' 2007년 대선의 새로운 화두



오는 12월 대통령선거를 앞둔 한국에서는 '여성대통령'이 새로운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모든 정당에서 남성 정치인 못지않은 능력과 리더십을 갖춘 여성 대선후보들이 대거 등장한 것이다. 이달 현재까지 대선 출마를 선언한 여성주자는 총 5명에 달한다. 한국에서 여성정치인이 대통령에 출사표를 던지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같은 여성 대선후보들의 등장은 한국의 여성정책을 한 단계 끌어올릴 '주춧돌'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동안 남성의 영역으로만 여겨졌던 대통령의 위치에 도전하는 여성들이 생겨나면서 '절반의 표'를 가진 여성유권자들의 정치의식이 크게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가장 큰 변화는 남성후보들도 앞 다퉈 선진적인 여성정책을 내놓고 있다는 점이다.

실제로 본지가 지난 7월 개최한 대선토론회에서 대선후보들이 발표한 여성정책을 살펴보면, 후보 모두가 여성의 삶과 지위를 향상시키기 위해 여성 일자리를 대폭 늘리고, 일과 가정의 양립이 가능하도록 보육을 국가가 책임지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하고 있다. 또 국정운영의 최고 가치로 양성평등 의식을 꼽고 있다.

이 때문에 어떤 후보가 대통령이 되더라도 차기 정권에서 여성정책이 주요 국정과제로 추진될 것이라는 장밋빛 전망이 우세하다.

특히 대선 직후 내년 4월 총선이 치러질 예정이어서 '대선 여풍'이 '총선 여풍'으로 이어질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여성대통령의 꿈이 좌절되더라도 대통령에 도전하는 여성들의 활약이 여성정치인에 대한 인식을 전환시킬 것이라는 기대 때문이다.

실제로 2002년에는 실패했던 첫 여성 국무총리의 탄생이 여성 국회의원들의 의정활동 성과로 4년 만인 2006년에 성공을 이룬 바 있다.   

이번 대선을 통해 한국도 세계적 흐름인 여성대통령 국가의 대열에 설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Telephone No : 02-318-9300
  • Fax : 02-752-0549
  • Help : 02-2036-9235
  • Address : Golden Bridge Bldg. 1th and 9th floor, 222, Chungjeongno 3(sam)-ga Seodaemun-gu, Seoul, South Korea
  • Company name : Women's news Inc.
  • CEO : Hyo-Sun Kim
  • Business Registration No : 214-81-03304
  • Copyright © 1988 - 2021 womennews.co.kr.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