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지모리 페루 전대통령, 빈민여성 상대 강제 불임수술
후지모리 페루 전대통령, 빈민여성 상대 강제 불임수술
  • 여성신문
  • 승인 2005.05.12 16:29
  • 수정 2005-05-1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 인권단체 엠네스티 인터내셔널은 페루의 전대통령 후지모리가 재임기간 중 빈민여성들과 토착주민 여성들에게 강제로 불임수술을 행했다고 밝혔다.



보건부 관리하에 행해진 이 강제불임수술로 20만명이 넘는 여성들이 피해를 입었으며 그중 18명의 여성은 수술휴유증으로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피해가 심한 지역은 토착 원주민이 많이 살고 있는 농촌지역과 빈민여성들이 밀집돼 있는 도시빈민지역이다.



보건부 직원들은 정부로부터 할당된 건수를 채우기 위해 공갈, 협박 등과 같은 비합법적인 방법으로 여성들을 수술대로 몰아세웠다. 많은 수의 피해여성들은 불임수술에 대해 전혀 알지 못했다. 수술 전에 이에 대해 알게 된 여성들도 대부분 사실과 다른 왜곡된 정보만을 제공받았다.



토착 원주민 출신의 현 대통령 톨레도가 이끄는 새 정부는 후지모리 전대통령 시절 행해졌던 강제 불임수술사건을 밝혀내기 위해 조사위원회를 발족시켰다. 현재 전대통령 후지모리와 그의 몇몇 측근들은 이 사건으로 인해 기소된 상태다.



조한나/독일 체육대학 여성학 연구소 연구원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