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시위는 계속될 것”
“우리들의 시위는 계속될 것”
  • 여성신문
  • 승인 2005.05.12 16:29
  • 수정 2005-05-1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할머니들 파이팅!

@6-1.jpg

1991년 1월 16일 미야자와 일본 수상의 방한을 계기로 정신대문제 해결을 위해 일본대사관 앞에서 벌인 시위를 계기로 시작된 수요시위가 2001년 12월 26일로 491차를 맞이하였다.

오는 1월 중순이면 강산도 변한다는 10주년, 할머니들 힘내세요! 지난 2일 일본대사관 앞에서 피해자 할머니들과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회원들이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새해 첫 수요시위를 가졌다.

~6-2.jpg

우리 젊은이들을 풀어주세요

@6-3.jpg

“어머니! 새해에는 가슴에 맺혔던 아픔은 모두 비우시고 그 자리에 기쁨과 사랑과 행복, 온통 아름다운 것들만을 가득 채우셨으면 해요. 비울수록 더 많이 채울 수 있다니, 새해 아침엔 희망만 가득했으면 좋겠습니다. 어머니, 어머니, 그리운 우리 엄마 진심으로 사랑합니다”

-국가보안법으로 대구교도소에서 형을 살고 있는 심재춘씨가 사랑하는 어머니에게 보낸 연하장 중-

~6-4.jpg

1993년 9월 이후 한결같이 매주 목요일마다 양심수 석방과 국가보안법 철폐를 외쳐온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 소속 어머니들이 지난 3일 서울 탑골공원에서 “양심수가 석방되고 수배자가 집으로 돌아오는” 기쁨의 한해가 되기를 기원하며 2002년 첫 목요집회를 가졌다. <사진·글 민원기 기자>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