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 자녀 방과 후 책임질 '공동육아나눔터' 1호점 개소...3년 간 150개소 설립 목표
초등학생 자녀 방과 후 책임질 '공동육아나눔터' 1호점 개소...3년 간 150개소 설립 목표
  • 장운경 인턴기자
  • 승인 2018.07.24 16:46
  • 수정 2018-07-27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등학생 자녀의 방과 후 돌봄을 지원하기 위한 ‘공동육아나눔터’ 1호점이 오늘 오후 2시 30분 서울 서대문구에서 개소했다.

공동육아나눔터는 맞벌이가정의 초등학교 1~4학년 자녀를 대상으로 방과 후 숙제 및 생활지도, 미술·종이접기 등 문화프로그램 등을 제공한다. 시설 내부는 친환경 소재를 사용했으며, 공간 설계 및 교구·장난감 배치까지 초등학생에게 적합하도록 갖췄다.

평일 오후 2시부터 오후 6시까지 15명을 대상으로 운영되며 방학 중에는 오전 9시에서 오후 1시까지 30명으로 조정될 예정이다.

이 지원사업은 지난 1월 여성가족부와 신한금융그룹의 업무협약으로 이뤄졌다. 신한금융그룹은 3년 간 95억 원을 들여 총 150개 공동육아나눔터 설립 및 기자재를 지원키로 했다.

올해 상반기 전국 46개 지방자치단체가 응모했으며 아동 안전 적합성, 접근성 등을 고려해 20개 시군구·23개 공간이 선정됐다. 오는 10월까지 모두 완공할 계획이며 연내 50개소 지원을 위해 8월 하반기 추가 공모가 예정돼 있다.

오늘 열린 개소식에는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과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지역주민 등 100여명이 참여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