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단체 “퀴어문화축제는 혐오에 저항하는 투쟁의 최전선” 지지
여성단체 “퀴어문화축제는 혐오에 저항하는 투쟁의 최전선” 지지
  • 이하나 기자
  • 승인 2018.07.14 17:09
  • 수정 2018-07-17 0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여성단체연합, 퀴어문화축제 환영 논평

 

14일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성소수자 최대 행사인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에서 참가자들이 축제를 즐기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14일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성소수자 최대 행사인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에서 참가자들이 축제를 즐기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여성단체들이 서울광장에서 열린 ‘2018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를 “혐오와 차별에 저항하는 투쟁의 최전선”이라며 환영했다.

한국여성단체연합은 14일 논평을 내고 “서울퀴어문화축제는 모든 이들의 축제의 장이자, 혐오와 차별에 저항하는 투쟁의 최전선이며, 사회 변화를 이끌어내는 원동력이 돼왔다”며 행사 개최를 축하했다.

이어 “우리는 성적 지향과 성별 정체성, 삶의 방식을 자유로이 택할 수 있어야 한다. 다름은 차별의 이유가 되어서는 안된다”면서 “다양한 경험은 서로를 보완할 것이며, 우리의 연대는 우리의 투쟁을 더욱 견고하게 엮어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성소수자, 난민, 노동자, 장애인, 한부모, 비혼가구, 여성을 비롯한 사회 구성원 모두가 스스로의 선택, 결정에 따라 각자의 삶을 꾸려나갈 수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한국여성단체연합은 끝까지 함께할 것”이라고 연대의 뜻을 밝혔다.

올해 서울퀴어문화축제 슬로건은 ‘퀴어라운드(Queeround)’로, ‘당신의 주변(Around)에는 항상 우리 성소수자(Queer)가 있다’, ‘이제 우리 퀴어(Queer)의 라운드(Round)가 시작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13개국 대사관과 주한유럽연합, 국가인권위원회, 지역 커뮤니티 등 105개 단체가 부스가 차려졌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