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력에 저항한 작가, 니키 드 생팔展 마즈다 컬렉션
권력에 저항한 작가, 니키 드 생팔展 마즈다 컬렉션
  • 장운경 인턴기자
  • 승인 2018.07.05 15:39
  • 수정 2018-07-05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현대미술 작가 니키 드 생팔의 ‘마즈다 컬렉션’ 대표작 127점을 9월 25일까지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만날 수 있다.

니키 드 생팔은 파리 퐁피두센터 조각분수공원 조형작품을 만든 작가로 1961년 ‘사격회화’를 통해 현대미술계에 이름을 알렸다. 물감이 담긴 깡통이나 봉지를 석고화면에 부착해 만든 작품에 실제로 사격하는 작업인 ‘사격회화’는 권력에 대한 저항과 여성으로서의 개인적 상처를 적극적으로 표현한다.

이번 전시회 주제인 마즈다 컬렉션은 니키가 1980년대부터 교류했던 일본 소장가 요코 마즈다 시즈에의 컬렉션이다. 일본에서 니키미술관을 창립해 운영했던 소장가의 컬렉션을 통해 니키 드 생팔의 예술을 이해할 수 있다.

‘니키 드 생팔 展 마즈다 컬렉션’에서는 관람객이 작가의 자유로운 예술 정신을 체감할 수 있도록 전시장 내 모든 작품의 촬영이 가능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