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강제징용 노동자상 기습 설치 저지당해
부산 강제징용 노동자상 기습 설치 저지당해
  • 부산 = 김수경 기자
  • 승인 2018.05.01 19:33
  • 수정 2018-05-04 0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부산 일본영사관 앞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기습 설치 강행

1일 민주노총 부산본부 외 노동자대회를 열어 노동자상 건립 추진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에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기습 설치를 강행하다 경찰에 저지당했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는 지난 30일 오후 10시 30분경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소녀상 옆에 설치하기 위해 기습적으로 옮기려다 100m 부근인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앞에서 경찰에 막혔다.

이에 건립위는 회원 100여 명은 노동자상 이동을 위해 경찰 7개 중대와 대치하였고 지난 1일 새벽까지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건립위는 지난 30일 오후 부산 동구 일본총영사관 앞에서 열린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특위 동구청 규탄 기자회견'을 통해 노동자날인 1일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세운다고 예고했다.

이는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을 놓고 외교부는 “노동자상 건립이 한·일 관계를 훼손시킬 수 있다”는 이유로 반대하고 대신 남구에 있는 국립 일제강제동원역사관에 설치할 것을 제안했다. 외교부는 지난 부산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건립때도 같은 이유를 들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