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성신문
  • 승인 2005.05.12 16:29
  • 수정 2005-05-1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5.jpg

<생명의 느낌>

유전자 지도 완성의 초석을 마련한 여성과학자 바바라 매클린톡의 일대기를 다룬 이 책은 유전학 역사만 소개한 것이 아니라 인간의 삶과 생명에 대한 가치를 되짚어 놓았다. 이블린 폭스 켈러 지음·김재희 옮김/12000원/양문 (02)722-7181



<내 나이 마흔, 40 맞어?>

자신의 뒤를 돌아본 마흔살의 한 여성이 동시대를 살아오며 겪고 느낀 생활 속의 단상들을 소재로 해 적은 산문시들을 묶어놓았다. 신애리 지음/7000원/원민 (02)716-0199



<노박씨 이야기>

철학자이며 작가로 평안하게 살아가던 노박 씨가 어느날 생쥐아가씨를 사랑하게 되면서 경험한 일들을 섬세한 색채로 그려낸 이 이야기 곳곳에는 작가가 직접 그린 삽화가 담겨 있다. 슈테판 슬루페츠키 지음·조원규 옮김/5000원/문학동네 (02)927-6790



~16-6.jpg

<미국은 과연 특별한 나라인가?>

테러사건 후 민족의 혈통적 공통성도 없는 미국이 ‘하나’의 모습을 보여주는 이유는 무엇인지에 대해 의문을 가지고 미국인들의 의식과 정서를 네가지 코드로 풀어낸다. 김봉중 지음/12000원/소나무 (02)707-2485



<똑바로 키워야 아이가 행복해진다>

부모와 아이가 모두 행복해질 수 있도록 똑바로 키우는 비결을 제시한 이 책은 일본에서 3대째 정신과 의사로 활동하고 있는 육아전문가가 수많은 상담사례와 자신의 경험들을 분석해 내놓은 자녀교육지침서이다. 사이토 시게타 지음·김난주 옮김/8500원/인북스 (02)703-7408



@16-7.jpg

<궁궐의 우리나무>

이 책은 경복궁, 창덕궁, 창경궁, 종묘, 덕수궁 등 5대 궁궐에서 자라는 나무들 중 98종을 골라 각각의 나무가 가진 특징과 역사에 얽힌 이야기들을 실어놓았다. 박상진 지음/20000원/눌와 (02)3143-4633



<여자는 맞아! 남자는 어?>

한 인터넷 사이트의 게시판에 올라온 글 중 선별해 묶은 평범한 여성들의 살아가는 이야기들이다. 여자는 무엇으로 사는가, 여자를 모르는 남자, 여자가 모르는 남자 등 다양한 내용으로 엮어 놓았다. 마이클럽 엮음/8000원/소담출판사 (02)927-2831



<물고기가 뻐끔뻐끔 첫걸음 바다생물 백과>

수중촬영전문가로 20여년간 전세계 바다를 다닌 지은이가 바닷속의 이야기를 생생하고 유쾌하게 들여주는 이야기이다. 다양한 바다생물을 화려한 사진으로 만날 수 있다. 고태식 지음/9500원/웅진닷컴 (02)3670-1842



<바람을 따라서>

꿈밖과 꿈속의 세계가 ‘바람’이라는 연결고리를 통해 교차되는 환상구조로 만들어져 소년을 이끌어가며, 소년과 바람이 나누는 교감을 책을 읽어가면서 느낄 수 있다. 질 다우니 지음·김희정 옮김/7000원/미래 M&B (02)562-1800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