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가공식품 검색때 영양정보 제공한다
네이버, 가공식품 검색때 영양정보 제공한다
  • 이유진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7.07.29 22:31
  • 수정 2017-07-29 2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대표 한성숙)은 모바일 쇼핑 가격비교 서비스에서 가공식품 성분정보를 제공한다고 29일 밝혔다.

네이버는 초록마을이 운영하는 식품정보 오픈 플랫폼 ‘잇사이트’의 데이터를 연동해 탄수화물·지방 등 영양성분 함유량과 원재료, 주의사항, 인증정보 등을 제공한다. 

이 밖에도 영유아 등 알레르기에 민감한 소비자에게 참고가 될 수 있도록 알레르기 유발 원료 성분도 표시한다.

네이버는 잇사이트의 풍부한 데이터를 보기 쉽게 정리해 제공함으로써 사용자의 안전하고 현명한 식품 소비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영양성분의 경우, 성인 기준 일일 권장 기준치 대비 몇 퍼센트가 함유돼 있는지를 그래프로도 보여준다.

현재 2만6000여건의 제품에 적용을 시작해 매달 1000건 이상의 새로운 제품을 추가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가공식품을 온라인 구매할 때 성분이나 알레르기 위험 물질 등을 확인하기 어렵다는 고객 불만이 적지 않았다”며 “영양정보는 성인 권장량 중 몇%가 있다는 내용을 그래프로 보여줘 편의성을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