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숙 네이버 대표 “투명성 제고, 사회적 책임 강화할 것”
한성숙 네이버 대표 “투명성 제고, 사회적 책임 강화할 것”
  • 이유진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7.03.28 19:32
  • 수정 2017-03-29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초→30초·10개→20개, 실시간 검색어 기능 투명성 제고 

사회적 책임 위해 총 600억원 규모의 ‘분수펀드’ 조성 예정 

 

네이버 한성숙 대표 ⓒ네이버
네이버 한성숙 대표 ⓒ네이버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취임 후 가진 첫 기자간담회에서 ‘투명성 제고’와 ‘사회적 책임 강화’를 다짐했다.

한 대표는 28일 서울 중구의 한 식당에서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를 갖고 “(네이버가) 투명하고 공정한 플랫폼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 대표는 투명성 강화를 위해 “실시간 검색어 기능을 개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실시간 검색어 기능의 투명성 제고를 위해 실시간 검색어가 15초에서 30초로 단위로 바꿨다”며 “실시간 검색어 순위 개수도 10개에서 20개로 늘렸다”고 설명했다. 

또한 특정 키워드의 하루 치 실시간 검색어 순위 변화를 볼 수 있는 ‘트래킹’ 기능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한 대표는 “실시간 검색어 순위 트래킹 기능들도 준비하고 있다”며 “29일 오후 해당 서비스를 적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네이버의 사회적 책무를 강화하는 방안도 내놨다. 네이버는 기부금에 해당하는 ‘공익 플랫폼’ 부문에 350억원, 창업과 창작 지원에 사용되는 ‘사업 플랫폼’ 부문에 250억원 등 총 600억원 규모의 사내펀드인 ‘분수펀드’를 조성할 예정이다. 한 대표에 따르면 이는 1회성으로 기부하기보다는 소규모 사업들과 1인 창작자들이 사업을 잘 해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돕는 펀드개념을 도입한 것이다. 

올해 발표할 기술과 관련해서는 “자율주행차 관련 부분들은 조만간 있을 모터쇼에서, J태스크포스에서 만드는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는 여름쯤 결과물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IT산업 핵심 화두로는 인공지능(AI)를 언급했다. 그는 “내부적으로 사용자 추천을 오래 연구해왔는데 이게 바로 요즘 말하는 AI다며 검색에서부터 뉴스까지 사용자 추천을 하고 있는데 만족도가 나쁘지 않다”고 전했다. 

한편 네이버는 지난 17일 열린 주총을 통해 한 대표 내정자를 정식 대표로 추대했다. 네이버의 최대주주는 창업주인 이해진 전 의장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