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피자, 맛있는 볶음밥…냉동식품 성장 일등공신 ‘오뚜기’
오뚜기 피자, 맛있는 볶음밥…냉동식품 성장 일등공신 ‘오뚜기’
  • 이유진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7.03.10 09:35
  • 수정 2017-03-10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인 가구가 증가하면서 집에서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냉동식품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1인 가구 비중은 전체 일반가구의 27.2%(2015년 인구주택총조사 자료 기준)를 차지하고 있다.     

오뚜기(대표 이강훈)가 지난해 5월 출시한 ‘오뚜기 피자’ 4종(콤비네이션·불고기·고르곤졸라·호두&아몬드)은 집에서도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 제품이다. 전자레인지나 오븐뿐만 아니라 후라이팬으로도 조리가 가능하다. 고온으로 달군 돌판오븐에서 구워낸 피자로 정통피자의 맛을 느낄 수 있다. 숙성반죽으로 만든 쫄깃한 식감의 도우를 사용했다. 피자는 지름 25cm 레귤러 사이즈로 2~3인이 먹기 적당한 크기다.

지난해 5월 출시이후 SNS 등 다양한 채널에서 호평이 이어지면서, 일일판매량이 4000개를 넘어서는 매장도 생겨나고 있다.

국내 냉동피자 시장은 연간 50억원 규모의 시장이었으나, 지난해 5월 출시된 ‘오뚜기 피자’가 출시 8개월간(5~12월) 130억원에 달하는 매출을 기록하면서, 지난해 250억원에 달하는 시장을 형성했다. 회사 측은 향후 냉동피자 시장이 연간 400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오뚜기가 2015년 7월 선보인 ‘오뚜기 볶음밥’도 출시 1년 만에 국내 냉동밥 시장에서 20%에 달하는 점유율을 기록하며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오뚜기는 풀무원 등 여러 업체가 경쟁 중인 냉동밥 시장에 지난해 ‘오뚜기 볶음밥’ 5종(중화볶음밥·새우볶음밥·쇠고기볶음밥·닭가슴살볶음밥·불닭철판볶음밥)으로 시장에 진입했다. 출시 1년 만에 시장점유율 19.4% (2016년 1~9월, 금액 기준)로 1위인 풀무원(20.6%)에 1.2%p 차이로 다가서는 성과를 냈다.

회사 측은 ‘오뚜기 볶음밥’ 인기 비결에 대해 “스크램블 에그를 듬뿍 넣어 건강하면서도 계란의 고소한 맛이 살아있는 볶음밥”이라며 “‘엄마는 처음으로 볶음밥을 샀다’는 내용의 TV광고로 냉동밥에 대한 좋지 않은 인식을 해소했다”고 말했다.

국내 냉동밥 시장은 매년 큰 폭으로 성장해왔다. 2013년 140억 규모에서 2015년 320억원 규모로 증가했고, 지난해 전년 동기대비 60% 가까이 커지면서 500억원 규모의 시장을 형성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오뚜기 관계자는 “냉동식품 시장의 성장은 1인 가구 증가에 따라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소비자들의 기호에 맞는 맛과 품질을 갖춘 신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