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페미니스트가 ‘여자에게 친절한 남자’라고요?
[카드뉴스] 페미니스트가 ‘여자에게 친절한 남자’라고요?
  • 여성신문 뉴미디어팀
  • 승인 2017.01.24 15:59
  • 수정 2017-02-01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중들의 지속적인 문제제기와 거센 비판에도 국립국어원의 ‘페미니스트’ 뜻풀이는 2년째 제자리걸음입니다. 사회 이슈 관련 용어에는 재빨리 대응하면서 유독 젠더 관련 단어에는 폐쇄적이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기획 : 강푸름 기자 / 구성 : 박규영 웹디자이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