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AI 인체감염 785명 사망”… 인체감염 증상은?
“해외 AI 인체감염 785명 사망”… 인체감염 증상은?
  • 이하나 기자
  • 승인 2016.12.19 12:39
  • 수정 2016-12-19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5N6아형은 올해 중국서만 5명 사망

남인순 “농민 등 고위험군 대책 필요”

 

농협이 조류인플루엔자(AI) 차단방역에 전사적 협력체제 시스템을 가동한 14일 오전 경기 이천 성호저수지에서 광역 방역기를 이용해 방역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농협이 조류인플루엔자(AI) 차단방역에 전사적 협력체제 시스템을 가동한 14일 오전 경기 이천 성호저수지에서 광역 방역기를 이용해 방역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조류 인플루엔자 바이러스(AI)가 맹위를 떨치고 있는 가운데, 고병원성 AI 인체감염증으로 전 세계적으로 현재까지 785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AI 인체감염증은 AI에 감염된 조류와 그 조류로 인해 오염된 분변, 먼지 등을 통해 사람을 감염시켜 갑작스러운 발열 및 호흡기 증상 등을 일으키는 감염병이다.

질병관리본부가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에게 제출한 ‘전 세계 AI 인체감염 및 사망 현황’에 따르면, 1998년 이후 12월 16일 현재까지 세계 각국에서 고병원성 AI 인체감염은 총 1722명이며 이 중 45.6%인 785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AI 아형별 인체감염증 발생 현황을 살펴보면 △H5N1아형 인체감염은 2003년 이후 이집트, 인도네시아, 베트남, 캄보디아, 중국 등 16개국에서 총 856명 발생하고 452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고, △H7N9아형 인체감염은 2013년 이후 중국, 말레이시아, 캐나다 등 3개국에서 총 816명이 발생하고 320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리고 최근 우리나라에서 유행하고 있는 △H5N6아형 인체감염은 2014년 이후 중국에서 17명이 발생해 58.8%인 10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고 △H9N2아형은 1998년 이후, 중국, 이집트, 방글라데시 등에서 30명이 발생, 1명이 사망했다. △H10N8아형 인체감염은 2013년부터 2014년까지 중국 장시성에서 총 3명이 발생해 2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최근 발생국 현황을 보면, H5N1아형은 이집트에서, H7N9아형은 중국과 홍콩에서, H5N6아형과 H9N2아형 AI는 중국에서 최근에도 발생했으며, H7N9아형과 H7N9아형 AI의 경우는 가족 간, 병원 내 제한적 전파사례가 보고된 바 있다.

최근 국내에서 AI가 빠르게 확산돼 정부가 12월 16일 위기단계인 ‘심각’을 발령했으며, 17일 현재까지 전국적으로 8개 시도에 발생해 닭과 오리 등 가금류 1467만9000여 마리를 살처분한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남인순 의원은 “현재 국내에서 유행하고 있는 AI는 2014년 이후 중국에서 매년 발생하고 있는 고병원성 H5N6아형으로 올해에도 중국에서 10명이 발생해 5명이 사망한 바 있으며 사람 간 감염사례는 보고된 바 없다”면서 “질병관리본부에서는 AI 인체감염 가능성에 대해 ‘감염된 조류에 노출되기 어려운 일반인의 감염 위험은 매우 적지만, AI 가금류에 직접 접촉한 고위험군은 산발적 감염 가능성이 존재한다’고 밝히고 있는 만큼 농장종사자와 가금류 살처분 참여자 등 고위험군에 대해서는 각별한 예방대책과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AI 인체감염증의 주요 증상은 38℃ 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 두통, 근육통, 피로감 등의 전신 증상과 인후통, 기침, 객담 등의 호흡기 증상이며, 항바이러스제인 타미풀루 등을 투약하여 치료 및 예방한다”면서 “국내 H5N6아형 AI 인체감염 고위험군으로 12월15일까지 총 6779명을 분류해, 고위험군에 대해서는 지자체 대책반에서 항바이러스제를 예방적으로 투약하는 한편, 고위험군에 대한 모니터링(10일간 2267명 모니터링, 남은 대상자 4512명)을 통해 그간 감기증상 신고자 18명에 대해 AI 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