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여가위 여성가족 포럼
국회 여가위 여성가족 포럼
  • 강푸름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6.12.18 15:45
  • 수정 2016-12-18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여성가족위원회는 대한변호사협회와 함께 지난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의원식당 별실에서 ‘아동·장애인 범죄피해자 진술조력인 제도의 개선방안’에 관한 여성가족 포럼을 열었다.

진술조력인제도는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않은 아동·장애인에 대한 성폭력 사건에서 이들의 진술을 돕고 2차 피해를 막고 사건의 사실관계를 밝히는데 기여하기 위해 2013년 12월 도입됐다.

남인순 여성가족위원장은 “아동·장애인에 대한 범죄는 심각한 사회문제로, 범죄피해자 보호와 2차 피해 방지를 위해 진술조력인 제도가 내실있게 운영돼야 할 필요가 있다”며 “진술조력인 제도 개선을 위한 전문가의 견해를 듣고 입법 과제를 논의하는 의미있는 시간이 됐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