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드디어 탈핵정책으로 선회
대만, 드디어 탈핵정책으로 선회
  • 여성신문
  • 승인 2005.05.12 16:29
  • 수정 2005-05-1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린신이장관, “핵발전 아닌 다른 대안 마련했다” 밝혀



대만은 지난달 30일 대만 북부 연안에 공사중인 제4 핵발전소 건설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했다.



대만 국책연구원은 지난달 29, 30일 양일간 ‘지속가능 에너지 및 환경전략 국제회의’에서 이같은 대만 경제부의 탈핵정책을 밝혔다고 회의에 참석한 환경운동연합 한성숙 반핵담당 간사가 전해왔다.



이와 관련 대만 린신이(Lin Hsinyi) 경제부장관은 탈핵선언에 대해 “핵발전소 건설은 심각한 방사능오염을 낳고 있으며 핵폐기물 처분 방법이 없기 때문에 더욱 문제”라며 “무엇보다 핵발전이 아닌 다른 대안을 통해 충분한 전력공급을 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대만은 전국 전력공급의 균형을 맞추기 위해 북부지역에 독립적인 LNG발전설비를 건설할 예정이며, 지진 등에 따른 정전 사태를 막기 위해 전력 송전체계를 대폭 개선, 현행 전기법을 고쳐 전력산업을 자유화하는 방안 등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국제회의에 참석했던 한성숙 환경운동연합 반핵담당 간사는 “핵정책을 추진해오던 대만이 드디어 탈핵선언으로 정책을 선회했다”며 “우리의 경우도 친환경적이고 지속가능한 에너지 대안을 마련, 늦기전에 핵발전 위주의 전력 정책을 전면 수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강 성숙 기자 annykang@womennews.co.kr]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