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민주 금태섭, 조국 질타 “동문서답 사과하고, 편가르기 말라”
2019. 09. 06 by 진주원 기자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후보자는 ‘금수저는 진보를 지향하면 안 되냐’, ‘강남좌파가 많을수록 좋은 것 아니냐’고 했는데 동문서답”이라고 질타했다.  / 뉴시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후보자는 ‘금수저는 진보를 지향하면 안 되냐’, ‘강남좌파가 많을수록 좋은 것 아니냐’고 했는데 동문서답”이라고 질타했다. / 뉴시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게 젊은이들의 분노에 동문서답식 답변을 해 상처를 주고, 말과 다른 삶을 살아온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질책했다.

금태섭 의원은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후보자는 ‘금수저는 진보를 지향하면 안 되냐’, ‘강남좌파가 많을수록 좋은 것 아니냐’고 했는데 동문서답”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후보자는 또 ‘개혁주의자가 되기 위해 노력했지만 아이 문제는 안이했다’고 고백했는데 거기서 개혁주의자라는 말이 왜 나오느냐”고 지적하면서 “젊은이들은 조 후보자의 가장 큰 단점은 공감능력이 없는 것 아니냐고 한다”며 “조 후보자는 변명을 할 것이 아니라 젊은 세대에 사과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금 의원은 또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으로 재임하면서 일본 경제보복 문제에 대해 소셜네트워크 서비스SNS에 ‘이적’, ‘매국’ 등의 발언을 올렸던 것을 두고 “조 후보자가 올린 SNS에 비난이 쏟아지는 건 우리 편과 남의 편의 기준이 다르다고 편 가르기를 했다는 것”이라며 “편에 따라 잣대가 달라지는 것은 공정해야 할 법무장관으로서의 큰 흠”이라고 지적했다. “우리나라는 분단국가이고 주변 강대국에 둘러싸여 있어 국민통합이 중요한데 거친 발언으로 갈등을 유발했다”는 것이다.

이에 조 후보자는 “돌아봤을 때 거친 발언이었다고 생각한다”면서 “비판의 취지를 충분히 이해하고 성찰하고 있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