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박대통령 개헌 제안으로 최순실 게이트 덮을 수 없어”
정의당 “박대통령 개헌 제안으로 최순실 게이트 덮을 수 없어”
  • 진주원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6.10.24 12:43
  • 수정 2016-10-24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24일 오전 국회에서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박근혜 대통령이 24일 오전 국회에서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정의당이 24일 박근혜 대통령의 개헌 논의는 백남기 씨 사망과 최순실 게이트 난국을 돌파하려는 것이라고 정면 비판했다.

정의당 추혜선 대변인은 이날 박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 직후 브리핑에서 “개헌 제안으로 최순실 게이트 덮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대변인은 “국가폭력에 희생된 농민의 시신과 비선실세의 국정농단이 마치 대통령이 던진 개헌 제안과 바통을 주고받는 모양새”라면서 “대통령께서는 최근 국정 현안에 대한 책임 있는 모습 대신 본인의 임기 내에 헌법 개정을 완수하겠다는 느닷없는 제안으로 이 난국을 돌파하려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개헌은 필요하다. 그러나 대한민국에 필요한 개헌은 오늘 우리 국민이 목격하고 있는 부패하고 불의한 권력의 후안무치를 더 이상 허락하지 않는 개헌이며, 공권력을 빙자한 국가폭력을 영원히 추방하는 개헌이며, 국민 모두가 존엄을 인정받는 정의로운 개헌”이라며 “이런 식으로 정권의 정치적 기회주의에 이용되는 개헌이 아니다”고 박대통령의 개헌 논의를 반박했다.

이와 함께 “지금 대부분의 국민들이 민생의 파탄과 국가경제의 위기를 걱정하고 있는데 대통령께서는 정부의 성과를 자랑했고, 현 정부가 역대 어느 정부보다 내실 있는 경제민주화 정책과 복지확대를 펼쳤다고 강조했다”면서 반복된 불통이라고 비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