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성 시인, 공식 사과하고 활동 중단 선언
박진성 시인, 공식 사과하고 활동 중단 선언
  • 이하나 기자
  • 승인 2016.10.23 10:31
  • 수정 2017-09-05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습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박진성 시인이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사과문. ⓒ박진성 시인 블로그
상습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박진성 시인이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사과문. ⓒ박진성 시인 블로그

작가 지망생 등을 성추행했다는 논란이 제기된 박진성(38) 시인이 논란 3일 만에 사과했다. 출간 계획인 시집과 산문집을 모두 철회하고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박 시인은 22일 오후 자신의 블로그에 ‘사죄드립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통해 “저로 인해 많은 고통을 겪고 있는 분들께 사죄의 마음을 전합니다. 저의 부적절한 언행들은 변명의 여지가 없습니다”라고 밝혔다.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중심으로 폭로된 성폭력 논란을 인정하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그는 “올해 예정되어 있던 산문집과 내후년에 출간 계획으로 작업하고 있는 시집 모두를 철회하겠습니다. 저의 모든 SNS 계정을 닫겠습니다”라며 활동 중단을 알렸다.

앞서 지난 19일부터 SNS를 중심으로 박 시인으로부터 상습적으로 성범죄를 당했다는 고발이 다수 폭로됐다. 이들의 주장에 따르면 박 시인은 자신에게 시를 배우려고 연락을 주고받던 여성들에게 “여자는 남자 맛을 알아야 한다”, “너는 색기가 도는 얼굴” 등 성희롱 발언을 하고 강제로 성관계 등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